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유권자에 각종 선물 뿌린 일본 경제산업상 자진사퇴

값비싼 멜론, 오렌지, 명란젓, 로얄젤리를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45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임 발표를 하고 있는 일본 스기와라 경제산업상

출처AFP/GETTY IMAGES

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일본 경제산업상(경산상) 수장이 결국 사임했다.

현지보도에 따르면 스가와라 잇슈 경산상은 도쿄 유권자들에게 값비싼 멜론, 오렌지, 명란젓, 로얄젤리를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또 후원자 가족에게 2만 엔에 해당하는 부의금을 보낸 혐의도 받고 있다.

일본 선거법은 정치인이 선거구 내 유권자에게 기부하는 것을 금하고 있다.

이같은 사실은 스가와라 경산상의 전 비서가 만든 주간지 '문춘' 보도를 통해 드러났다.

보도 내용에는 스기와라 사무실이 사람들에게 보낸 명란젓, 오렌지 등 선물 목록과 받은 감사 편지 등이 실려있었다.

닛케이 아시안 리뷰는 스가와라 경산상이 25일 기자들에게 선거법 윈반 여부는 아직 확인 중이지만 사퇴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또 "내 문제로 인해 의회 심의가 늦어지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일본 아베 신조 총리는 이와 관련해 "스기와라를 임명한 데 책임이 있다. 일본 국민에게 깊이 사과한다"고 말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