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독일에서 8살 소년이 시속 140km로 운전

소년은 경찰에게 "조금만 운전하고 싶었을 뿐이에요"라고 말했다.

6,38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A photograph of German police officers standing by the side of a motorway at night

출처AFP/Getty

독일에서 여덟 살배기가 부모의 차를 훔쳐 도로에서 시속 140km로 달렸다고 경찰 당국이 말했다.

이 소년은 21일 오전 독일 도르트문트 시로 향하는 A44 고속도로 갓길에서 발견됐다.

소년은 비상등을 켜고 차량 뒤에 경고 삼각대 표지판까지 세워뒀다.

경찰이 소년을 발견하자 그는 "조금만 운전하고 싶었을 뿐이에요"라며 울음을 터뜨렸다 한다.

소년의 어머니는 0시 25분경(현지시간) 경찰에 신고해 아들이 집의 폭스바겐 골프 차량을 타고 달아났다고 말했다.

그는 이전에도 사유지에서 차량을 운전했으며 범퍼카를 주기적으로 탄다고 한다.

1시 15분경 어머니는 당국에 A44 고속도로에서 아들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소년은 고속으로 달리자 기분이 좋지 않아 갓길에 차를 댔다고 한다.

이날의 사건으로 재산 손괴나 사람이 다치는 일은 없었다고 경찰 당국은 밝혔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