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파리에서 음식이 늦게 나온다는 이유로 점원이 총에 맞아 숨졌다

프랑스 파리의 한 음식점에서 자신이 주문한 샌드위치가 늦는다는 이유로 고객이 점원을 총으로 쏴 살해했다.

22,32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총을 맞은 점원은 구급대원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숨졌다

출처AFP

프랑스 파리의 한 음식점에서 자신이 주문한 샌드위치가 늦어진다는 이유로 고객이 점원을 총으로 쏴 살해했다.

경찰 당국은 파리 동부의 누아지르그랑에서 17일 저녁 발생한 이 살인 사건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용의자는 현장에서 도망쳐 현재 신병이 확보되지 않은 상태다.

구급대는 어깨에 총을 맞은 28세의 점원을 살리려 애를 썼지만 점원은 현장에서 숨졌다.

피해자의 동료들은 총을 쏜 고객이 자신이 주문한 음식이 오래 걸려 화를 냈다고 경찰에 말했다.

사건은 인근 주민들을 경악게 했다.

"슬픈 일이에요." 29세의 한 여성이 현지 언론에 말했다. "아무 문제도 없던 조용한 음식점이었는데 말이에요. 오픈한 지 몇 개월 되지도 않았어요."

일부 주민들은 이 지역에서 마약 거래와 공공 음주 등을 비롯해 범죄가 늘고 있었다고 말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