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여성 인권: 사우디 여성, 이제 남성 보호자 허락 없어도 해외 여행 간다

그동안 사우디 여성이 여행을 가려면 남성 보호자의 허가를 받아야 했다.

2,93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우디 여성이 운전하는 모습

출처EPA

사우디아라비아 여성들이 앞으로 남성 보호자 허락 없이도 해외여행을 할 수 있게 됐다.

사우디 왕실은 2일 새로운 왕실 칙령을 내고, 21세 이상의 여성은 남성 보호자의 허락 없이도 여권을 신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사우디에서 성인이라면 누구나 여권 신청과 여행이 가능해졌고 여성들의 지위도 남성과 보다 동등해지게 됐다.

사우디 왕실은 또한 여성이 독자적으로 아이 출생, 결혼 및 이혼 신고도 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취업 규칙이 변경되면서 여성들의 취업 기회도 늘어나게 됐다.

이 규칙에 따르면 모든 시민은 성별, 장애, 나이에 따른 차별을 받지 않고 일할 권리가 있다.

지금까지 사우디 여성들은 여권 발급을 하거나 해외여행을 하려면 남편, 아버지 ,남성 친척 등 남성 보호자의 허가를 받아야 했다.

사우디아라비아의 통치자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는 개방정책의 일환으로 여성 운전 금지 등 각종 완화 정책을 펼치고 있다.

2016년에는 2030년까지 경제를 혁신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여성 노동 참여율을 22%에서 30%로 올리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러나 그동안 성적 억압을 이유로 일부 여성들이 캐나다와 같은 나라들로 망명하려는 사례가 있었다.

지난 1월 캐나다는 18세 사우디 소녀 라하프 무함마드 알-쿠눈에게 망명을 허가했다.

라하프는 사우디를 탈출해 호주로 가려 했지만 결국 태국 수도 방콕 공항에서 억류되면서 국제 사회의 도움을 호소했다.

국제 인권 단체들은 사우디 여성들이 '2류 시민' 취급을 받는다고 말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