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자라에 헌옷 수거함이 생기는 까닭

내년부터 자라 매장에는 헌 옷을 수거하는 박스가 설치될 예정이다.

41,09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자라는 영국에만 64개 매장을 보유했으며, 전 세계에 7,490개의 매장이 있다

출처Getty Images

자라를 포함한 패스트 패션 브랜드인 풀 앤드 베어와 버쉬카가 2025년까지 친환경 의류만 판매한다고 약속했다.

이 브랜드들을 소유한 기업 인디텍스는 모든 천, 리넨, 폴리에스터 재질의 의류는 앞으로 화학 재료를 사용하지 않고 재활용 원단으로 만든다고 발표했다.

자라는 영국에만 64개 매장을 보유했으며, 전 세계에 7,490개의 매장이 있다.

매장에서 어떤 변화를 느낄 수 있을까

내년부터 자라 매장에는 헌 옷을 수거하는 박스가 설치될 예정이다.

최근 몇 년간, 패스트 패션 업계는 환경 보호에 소홀하다는 비난을 많이 받았다. 패션 업계가 더 적극적으로 환경 보존을 위해 의류를 재활용해야 한다는 것.

영국에서만 매년 2억개가 넘는 의류 용품이 매립지로 향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자라는 종이백을 쓰고 있지만, 2020년까지 회사에서 쓰이는 모든 플라스틱 가방을 없애겠다고 발표했다.

자라는 영국에서 종이백을 제공하는 의류 브랜드 중 하나다

출처Getty Images

한국에서는 올해부터 대형마트와 제과점들에서도 비닐봉지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것'이 금지됐다.

인디텍스의 사장은 연례 회사 경영 회의에서 이번 결정을 발표하며, "지속가능성은 인디텍스에서 항상 고민해왔던 부분이기 때문에, 공급자들의 참여를 끌어내는데 성공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