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홍콩 시위: 중국, 영국에 '내정 간섭 말라' 경고

앞서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중국 지도자들을 향해 우려를 표시했다.

3,21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홍콩 입법회 건물 진입을 시도하고 있는 홍콩 시위대

출처EPA

영국이 홍콩 시위 지지 발언을 하자, 중국이 내정에 간섭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류사오밍 주영 중국 대사는 제레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과 시위대의 행동을 지지하는 다른 인사들의 발언으로, 양국 관계가 손상되었다고 말했다.

또 홍콩 의회를 불법 점거한 시위대는 "불법행위로 구속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중국 대사는 이 같은 발언으로 영국 외무부로 소환됐다. 영국 외무부는 중국 대사를 불러 관련 발언은 "받아들일 수 없으며 정확하지도 않다"고 항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는 중국 지도자들을 향해 우려를 표시한 바 있다.

영국 외무장관, 홍콩 시위 지지 표명

홍콩에서는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을 두고 시위가 몇 주간 계속됐다.

그러다 지난 7월 1일 홍콩의 중국 반환 기념일을 맞아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이날 일부 시위대가 몇 시간 동안 홍콩 입법부 건물을 점거하고 영국 식민지 시절 국기를 게양했다.

송환법은 홍콩에서 중국 본토로 정치적 반체제 인사들을 보내는 데 이용될 수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시위대는 구금된 정치 활동가를 석방하고 폭력을 행사한 경찰을 조사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제레미 헌트 장관은 시위에 나선 홍콩 시민들을 "변함없이 지지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폭력은 용납될 수 없지만 법안에서 행해진 평화로운 시위 권리를 홍콩 시민은 지킬 권리가 있다"고 밝혔다.

1989년 당시 마가렛 대처 영국 수상이 체결한 '홍콩반환협정'에는 중국 본토법 하에서 홍콩 시민의 권리가 어떻게 보호되어야 하는지 명시하고 있다.

1997년 반환 이후 홍콩에는 중국 본토에서 허용되지 않는 경제 자율성과 개인의 자유를 보장하는 '일국양제(하나의 국가, 두 개의 체제)'가 유지되고 있다.

영국 외무부는 홍콩 시민들의 권리를 완전히 존중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중국 측에 계속 전달하고 있다.

테레사 메이 총리 역시 최근 G20 회의에서 중국 정상에게 직접 우려를 전했다며 "반환협정에 담긴 홍콩의 고도의 자율성, 권리, 자유가 존중돼야 한다"고 말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