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김정은·시진핑 '북중 교류·협조 심화할 것'

시 주석은 북한의 안보와 발전을 '힘이 닿는 한 도움을 주겠다'고 화답했다.

27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평양을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출처CCTV 화면 캡처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지난 20일 북중정상회담을 갖고, 북중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로 뜻을 모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건배하는 두 정상

통신은 회담 다음날인 21일, "지금과 같이 국제 및 지역 정세에서 심각하고 복잡한 변화가 일어나는 환경 속에서 조중(북중)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관계를 깊이 있게 더욱 발전시키는 것은 두 나라의 공동의 이익에 부합되며 지역의 평화와 안정, 발전에 유리하다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이어 "쌍방은 또한 조중 두 당과 두 나라 사이의 전략적 의사소통을 긴밀히 하고 호상(상호) 이해와 신뢰를 두터이 하며 고위급 래왕(왕래)의 전통을 유지하고 각 분야에서의 교류와 협조를 심화시켜 나가기 위하여 공동으로 적극 노력할 데 대하여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전날 중국의 CCTV는 김 위원장이 이날 회담에서 인내심을 갖고 계속 미국과 대화를 통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해나가겠다고 말했고, 시 주석은 북한의 안보와 발전을 "힘이 닿는 한 도움을 주겠다"고 화답했다고 전한 바 있다.

회담에 누가 배석했나?

20일 평양 금수산영빈관에서 열린 회담에는 북한 최룡해 상임위원장, 김재룡 총리, 리수용 당 국제담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이 배석했다.

중국에서는 딩쉐샹 공산당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원,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허리펑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 등이 참석했다.

두 정상은 21일 오전 회담을 한 번 더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출처Getty Images

14년 만의 첫 중국 지도자 방북

중국 최고지도자의 북한 방문은 2005년 10월 후진타오 전 주석 이후 14년 만이다.

북·중 수교 이후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은 이번이 다섯 번째지만, 시 주석에게는 2012년 집권 이후 7년 만에 첫 방북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역시 비슷한 시기인 2011년 말 집권했다.

회담은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열린 것이기도 하지만,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열리며 주목받고 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