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인천 '적수' 사태 원인이 밝혀졌다

피해를 본 주민들은 인천시의 대처가 늦어지자 거리로 나왔다.

6,65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6일 오후 인천 서구 인천 2호선 완정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붉은 수돗물' 사태의 철저한 원인규명과 대책을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출처뉴스1

20일째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원인이 밝혀졌다. 정수장에서 가정까지 물을 공급하는 관로에서 물길을 무리하게 바꾸다가 발생한 것이다.

환경부는 1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인천시가 수돗물 공급 방향을 바꾸면서 유속이 2배 이상 증가했고, 이때문에 침전물이 떠올라 혼탁한 물이 공급됐다"고 밝혔다.

이번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관련 민원은 지난달 30일 처음 접수됐으며, 이후 영종 지역 강화 지역에서도 민원이 접수됐다.

지금까지도 민원은 들어오고 있다.

수도에서 붉은 물이 나오면서 시민들은 식수를 비롯해 각종 생활용수를 사용할 수 없게 됐다.

이 지역 150여개 학교에도 비상이 걸렸다.

피해를 본 학교들은 급수차나 외부급식 등을 이용해 식수와 급식을 해결했다.

단축 수업을 하거나 소시지·과일·빵·우유 등으로 대체급식을 하는 곳도 생겨났다.

붉은 수돗물이 나오는 피해 지역 가정집의 수돗물 필터. 적갈색으로 물이 들었다

출처뉴스1

붉은 수돗물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은 인천시의 대처가 늦어지자 거리로 나왔다.

인천 서구 지역 주민 2,000여명은 지난 16일 집회를 열고 철저한 원인규명과 대책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렇게 민심이 거세지자 박남춘 인천시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시의 대응이 부실하고 안이했다고 사과했다.

박 시장은 "정수장과 배수장 정화 작업 등 총체적인 관로 복구작업에 나서고, 오는 6월 하순에는 수질을 기존 수준으로 회복시키겠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이번 조사 발표에서 "알루미늄, 망간, 철 등의 성분이 확인됐지만 먹는물 수질기준을 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수질기준을 충족한다고 먹는물로 쓰는 걸 권하지는 않는다"며 "빨래나 설거지 등 생활용수로는 사용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원인은 나왔지만 인천 수돗물 정상화는 이달 하순에야 가능할 전망이다.

인천 서구 가정동의 한 초등학교 식당에서 근로자들이 생수를 이용해 밥을 짓고 있다

출처뉴스1

환경부는 "정수장과 송수관로 청소 작업 등을 실시할 계획"이라며 "오는 22일부터 순차적으로 정상 공급을 시작해 29일까지는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피해 지역 시민 단체들은 이번 환경부와 인천시의 발표를 두고 '늑장 대처'라고 비판했다.

영종국제도시총연합회,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 등 4개 단체는 같은 날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사태에 대한 재발방지 대책과 책임자 처벌 수위, 명확한 원인, 주민 피해보상책 등에 대해 납득할 만한 입장을 제시할 때까지 공동 대응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