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인도네시아, 프랑스 마약범에 사형 선고

펠릭스 도르팽은 작년 9월 3kg 상당 필로폰, 엑스터시, 암페타민 등 마약을 숨긴 채 인도네시아 롬복섬으로 입국하던 중 체포됐다.

1,21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펠릭스 도르팽은 작년 9월 3kg 상당 필로폰, 엑스터시, 암페타민 등 마약을 숨긴 채 인도네시아 롬복섬으로 입국하던 중 체포됐다

출처Reuters

프랑스 국적의 35세 남성이 인도네시아에 마약을 반입한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았다.

펠릭스 도르팽은 작년 9월 3kg 상당 필로폰, 엑스터시, 암페타민 등 마약을 숨긴 채 인도네시아 롬복 섬으로 입국하던 중 체포됐다.

인도네시아에서는 마약류 소지만으로 최장 20년형에 처할 수 있으며 밀매가 적발될 경우 사형이 선고될 수 있다.

검찰은 도르팽에 징역 20년형과 100억 루피아(약 8억2800만원)의 벌금을 구형했지만, 재판부는 그가 국제 마약밀매조직과 연관해 밀수를 실행한 것으로 보고 더 강한 처벌을 판결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검찰 구형보다 강한 처벌을 내리는 일이 흔하다.

도르팽의 변호사는 항소를 준비 중이다.

도르팽은 올해 초 현지 여성 경찰관을 매수해 쇠톱으로 구치소 창살을 잘라내고 탈옥을 시도했다가 북섬 숲에서 다시 붙잡힌 바 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외국인과 자국인을 가리지 않고 사형 선고가 내려진다. 그러나 2016년 이후 실제 사형 집행은 이뤄지지 않았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