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살아있는 신생아 땅 속에서 찾아낸 견공

아이의 엄마는 10대 미혼모였다

2,67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흙 속에서 아이를 찾아낸 견공 '핑퐁'

출처KHAOSOD

태국에서 한 견공이 산채로 묻힌 갓난아이의 목숨을 구했다. 15살 미혼모가 아이를 낳은 사실을 숨기기 위해 아이를 흙에 묻은 것으로 알려졌다.

태국 반농캄이라는 마을에 살던 이 개의 이름은 '핑퐁'으로 과거 자동차에 치여 다리 하나를 사용하지 못하는 상태였다.

핑퐁은 최근 들판에서 무엇인가를 발견하고 짖어대더니 흙을 파내기 시작했다고 한다.

옆에 있던 견주 우사 니사이카는 흙더미 밖으로 사내 아기의 다리가 조금 나와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주민들은 달려와 아기를 병원으로 옮겼고, 의료진이 아이를 씻기고 상태를 살핀 결과 다행히 건강은 양호한 것으로 판명됐다.

우사 니사이카는 현지 언론 카오소드와의 인터뷰를 통해 "충직하고 말도 잘 듣기 때문에 핑퐁을 잘 길러왔다. 핑퐁은 내가 소떼를 돌보려고 들에 갈 때도 항상 도와준다. 전 마을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놀랍다"라고 말했다.

견주는 이 개가 과거 차에 치어 한 쪽 다리를 쓰지 못하는 상태라고 말했다

출처KHAOSOD

아기 엄마는 아동 유기와 살인미수로 기소됐다.

춤푸앙 경찰서 담당자 파누앗 풋타캄은 방콧 포스트에 이 소녀가 부모와 심리상담사의 보호를 받고 있으며 자신의 행동을 뉘우치고 있다고 전했다.

아기는 소녀의 부모가 기르기로 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