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미얀마 정부 로힝야족 학살 취재기자 2명 석방

이들은 지난 달 국제 보도 부문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32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두 기자를 구속한 미얀마 정부는 언론 자유를 침해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출처Reuters

로힝야족 학살 사건을 취재하다가 미얀마 정부에 의해 구속된 로이터 기자 2명이 7일(현지시간) 석방됐다.

이들은 수도 양곤 외곽의 한 교도소에서 500일 이상 수용돼 있었다.

2017년 12월 미얀마 국민인 로이터 소속 와 론 기자와 초 소에우 기자는 로힝야족 학살 사건을 취재하다 '공직 비밀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고, 지난 9월 해당 혐의로 7년 형을 선고받았다.

이 사건으로 미얀마 정부는 언론 자유를 침해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와 론 기자는 석방돼 나오는 현장에서 BBC 기자인 닉 비크에게, 절대 기자 일을 그만두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가족들과 동료들을 다시 볼 수 있게 되어 너무 기쁘다. 편집국으로 빨리 복귀하고 싶다"라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두 기자 모두 슬하에 어린 자녀들이 있다. 와 론의 아내는 그가 체포되고 얼마 되지 않아 임신 사실을 알았다. 그는 여태껏 가족들이 면회 왔을 때만 어린 딸을 볼 수 있었다.

가족들과 함께 사진을 찍은 와 론 기자와 초 소에우 기자

출처Reuters

미얀마에서는 통상 새해가 시작되는 4월 중순의 축제 기간에 대규모 특별 사면을 단행하는데, 이번에 두 로이터 기자를 같이 석방했다.

로이터 통신사의 편집장 스테판 제이 애들러는 지난달 국제 보도 부문 퓰리처상을 수상한 두 기자를 언론 자유의 상징이라고 칭했다.

그는 "미얀마 정부가 두 용감한 기자를 석방해 너무 기쁘다"고 성명에 적었다.

BBC의 미얀마 특파원 닉 비크는 아웅산 수치가 두 기자를 풀어주기는 했지만, 정부가 최근까지도 특정 기자들과 활동가들을 체포하면서 많은 내신 기자들이 정부에 비판적인 기사를 쓰는 것을 두려워하기 시작했다고 관찰했다.

국제 통신사인 로이터 소속인 두 기자는 2017년 라카인주 인 딘 마을에서 미얀마군이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10명을 집단 살해한 사건을 취재하다 체포됐다.

경찰관이 음식점에서 준 공식 문서를 들고 가다 체포된 두 기자는 해당 경찰관의 음모라며 무죄를 호소했다.

올 초 양곤고등법원은 취재 당시 경찰 윗선의 함성 음식점에서의 만남은 두 기자를 함정에 빠뜨리기 위함이었다고 증언한 바 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