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축구장보다 큰 항공기가 첫 시험 비행에 성공했다

지난 1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인 폴 앨런이 2011년에 설립한 업체 '스트라토론치 시스템스(Stratolaunch Systems)'가 제작한 항공기가 이륙했다.

213,32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스트라토론치는 두 개의 항공기가 합쳐진 형태를 하고 있다

출처Reuters

세계에서 가장 큰 항공기가 하늘을 날았다.

지난 1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인 폴 앨런이 2011년에 설립한 업체 '스트라토론치 시스템스(Stratolaunch Systems)'가 제작한 항공기가 이륙했다.

해당 항공기의 용도는 여객기가 아닌 인공위성 같은 발사체를 싣고 올라간 뒤 낮은 지구궤도로 올려보내는 기능을 수행할 '날아다니는 발사대(flying launch pad)'로 알려졌다.

항공기는 날개폭만 해도 118m에 달해 미국 미식축구 경기장 크기에 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트라토론치는 두 개의 항공기가 합쳐진 형태를 하고 있다.

스트라토론치

스트라토론치가 성공적으로 발사체 운송을 담당해준다면 우주 개발 비용이 대거 절약될 것으로 보인다.

출처Reuters

스트라토론치는 캘리포니아주 모하비 사막 위에서 인공위성을 실은 로켓을 3만 5000피트(약 10.7km) 높이 상공으로 운반한 뒤 우주공간으로 쏘아 올리는 용도로 사용된다.

스트라토론치가 성공적으로 발사체 운송을 담당해준다면 우주 개발 비용이 대거 절약될 것으로 보인다.

조종사 에반 토마스는 기자들에 첫 비행이 "엄청났다"며 "무엇보다 항공기가 예상한 대로 비행했다는 것이 기쁘다"고 말했다

출처Reuters

조종사 에반 토마스는 기자들에 첫 비행이 "엄청났다"며 "무엇보다 항공기가 예상한 대로 비행했다는 것이 기쁘다"고 말했다.

영국의 백만장자 리차드 브랜슨의 이끄는 버진 갈락틱 역시 항공기를 이용해 발사체를 운송하는 시스템을 개발한 바 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