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부모 3명을 둔 아기가 그리스에서 태어났다

이 아기는 실험적인 방식의 체외수정 기법으로 수정됐다.

108,62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이 아기는 실험적인 방식의 체외수정 기법으로 수정됐다

출처SPL

한 어머니의 불임을 극복하기 위해 한 아기가 부모 세 명을 통해 태어났다고 그리스와 스페인의 불임 전문의들이 전했다.

지난 9일 태어난 이 아기는 남성으로 체중은 2.9kg다. 어머니와 아이 모두 건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료진은 이번 사례가 전 세계의 불임 부부들을 도울 수 있는 '의료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사건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이 의료기법이 윤리적인 문제로 지적받고 있어 시행되지 말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의료진이 사용한 기법은 실험적인 형태의 체외수정(IVF)으로 어머니의 난자와 아버지의 정자, 그리고 다른 여성 기증자의 난자를 사용한다.

이 방법은 아기에게 유전되는 치명적인 미토콘드리아 질환을 겪고 있는 어머니를 돕기 위해 개발됐다.

이런 방식으로 임신을 시도한 것은 과거에 단 한 번 있었다. 요르단의 한 가족이 받은 시술이었는데 당시에도 상당한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하지만 일부 불임 전문의들은 이 기술이 체외수정의 성공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고 여기고 있다.

이 기술은 미토콘드리아에 관련됐다. 인체 안의 거의 모든 세포 속에 들어있는 미토콘드리아는 우리가 섭취한 음식을 세포가 사용할 수 있는 에너지로 변환시켜주는 일을 한다.

미토콘드리아 질병이 있는 어머니의 DNA를 기증자의 건강한 미토콘드리아와 결합하는 방식으로 이 질병의 유전을 막는다.

게다가 건강한 미토콘드리아 자체가 임신 가능성을 높여주는 역할도 한다는 추측도 있다. 이는 아직 실험으로 입증된 것은 아니다.

이번 시술을 받은 환자는 그리스에 사는 32세 여성이다. 과거 네 차례 체외수정을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환자는 이제 한 아이의 어머니가 됐다. 그의 아들은 어머니와 아버지 DNA 외에도 기증자의 DNA 일부를 지니고 있다. 자신만의 미토콘드리아 DNA를 갖고 있다.

세포의 구조를 보여주는 그림

출처BBC

세포의 구조

세포핵: 우리의 DNA 대부분은 여기에 담겨 있으며 이로써 사람의 특징을 결정한다

미토콘드리아: 세포의 발전소로 묘사되곤 하는 미토콘드리아는 세포가 제 기능을 하는 데 필요한 에너지를 생성한다

세포질: 젤리 같은 물질로 세포핵과 미토콘드리아를 함유한다

아테네의 생명연구소 소장 파나지오티스 프사타스는 이렇게 말했다. "자기 자신의 유전 재료를 갖고 어머니가 될 수 있다는 것은 여성에게 빼앗을 수 없는 권리이며 이제 이 권리가 현실이 됐습니다."

"생식 보조 부문에서 이번과 같은 국제적인 혁신을 발표하게 되어 무척 자랑스럽습니다. 이제 우리는 여러 차례 체외수정에 실패했거나 희귀한 미토콘드리아 질환을 겪는 여성들에게 건강한 아이를 가질 수 있도록 도울 수 있습니다."

그리스의 의료진은 스페인의 병원 엠브리오툴스와 협업했다. 엠브리오툴스는 이 실험에 다른 여성 24명이 참여하고 있으며 8개의 배아체가 이식될 준비를 마쳤다고 발표했다.

일부 의사들은 불임과 질병 예방이 윤리적인 것과는 다른 문제라고 주장했다.

옥스퍼드대학교의 팀 차일드는 이렇게 말했다. "환자가 자신의 난자에서 기증자의 난자로 유전 재료를 옮길 필요성에 대해 입증된 게 없어 우려됩니다."

"이 기법의 위험성에 대해서 우린 확실히 알지 못합니다. 만약 미토콘드리아 질환을 치료하기 위해서라면 용인될 수도 있겠지만 이러한(불임) 상황에서는 그렇지 않아요."

"표준적인 체외수정 기법을 사용했어도 환자가 성공적으로 임신했을 수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