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뉴질랜드 총리가 '총기규제 강화한다'고 밝혔다

용의자는 합법적인 뉴질랜드 총기면허를 소지하고 있었다.

4,00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18일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와 윈스턴 피터스 부총리가 '총기 규제법' 관련 기자회견장에 들어오고 있다

출처Getty Images

50명의 사망자를 낸 이슬람사원 총격 사건으로 뉴질랜드 정치권이 총기 규제 강화 수순을 밟고 있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내각이 총기규제 강화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용의자인 호주 국적의 브렌턴 태런트는 살인 혐의로 기소됐다. 경찰에 따르면 범인은 치명상이 가능하도록 총기를 개조했다.

그는 범행 당시 2017년 11월에 취득한 뉴질랜드 총기면허를 소지하고 있었고 5정의 총기를 사용했다.

무기 판매자인 '건 시티(Gun City)' 측은 용의자에게 무기를 판매한 사실은 확인했지만, 이번 총격에 사용된 고성능 무기는 팔지 않았다고 밝혔다.

현지 언론 라디오 뉴질랜드에 따르면 뉴질랜드 경찰협회는 '반자동 무기 사용 금지'를 요청했다.

그전에도 뉴질랜드에서는 총기규제법을 강화하려는 시도가 있었지만 사냥 문화를 비롯해 총기 관련 로비가 강력해 시행되지 못했다.

이번 총기 사건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무기

출처Reuters

뉴질랜드의 총기 규제법

  • 총기 소유를 할 수 있는 법적 나이는 16세 이상이며, 군형 반자동무기(MSSA)의 경우 18세 이상이어야 소지가 가능하다.
  • 뉴질랜드 민간 소유 총기는 150만 대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 총기를 소유하려면 면허가 있어야 하지만 개별 무기를 등록할 필요는 없다.
  • 반자동 총기는 등록해야 하지만 구경이 작은 탄창을 끼어 넣는 등 살짝 변경만 하면 법망을 피할 수 있는 부분이 존재한다.
  • 총기면허를 신청하려면 범죄 및 의료기록 조사를 통과해야 한다.
  • 자격증만 발급되면 총기소유자는 원하는 만큼의 무기를 살 수 있다.

그러나 이번 총기 사건으로 뉴질랜드에서는 총기법 개정 요구가 빗발쳤고, 아던 총리는 "총기법을 바꾸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무회의 이후 이어진 기자회견에서 아던 총리는 "우리는 하나의 내각으로서 결정을 내렸으며 단결돼 있다"며 오는 25일까지 총기법 개정안 세부 사항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총기 사건이 일어난 모스크 앞에서 희생자를 추모하는 학생들

출처Reuters

지난 주말부터 뉴질랜드 전역에서는 테러 희생자들을 기리는 집회가 열리고 있으며, 이번 주에도 더 많은 집회가 열릴 예정이다.

18일에도 사건이 발생한 모스크 두 곳 가운데 하나인 알 누르 사원에서 고등학생과 대학생 3000여명이 운집했다.

이에 앞서 뉴질랜드 국가위기상황센터는 피해가족에게 재정 지원 정보를 제공했다.

이 외에도 학교 및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아이들에게 이 사건 관련해서 어떻게 이야기를 나눠야 할지도 설명했다.

뉴질랜드 경찰 측은 지금으로선 용의자가 단 한 명이라고 보지만, 용의자를 여러 방면에서 지원한 사람들도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당국은 "앞으로 몇 주간 계속 경계 태세를 유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