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트럼프: '시리아 이라크, IS로부터 곧 100% 자유'

트럼프 대통령이 6일 IS 격퇴를 위해 모인 79개국 장관회의서 "IS의 땅은 없다"며 "패배했다"고 밝혔다.

21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미군 철수를 둘러싼 논란

출처Getty Images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6일 IS 격퇴를 위해 모인 79개국 국제연대 장관회의를 통해 "IS의 땅은 없다"며 "ISIS는 패배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시리아와 이라크가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로부터 이르면 다음 주 "100% 자유를 얻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아마 다음 주 중에는 우리가 칼리프(이슬람교 왕국)의 100%를 탈환했다고 발표해야 할 것입니다."

"공식 발표를 기다려봅시다."

미국과 IS의 싸움은 정말 끝난 것일까? 미군 철수를 둘러싼 논란을 정리해봤다.

IS의 패배?

미국 합동참모본부 의장 조셉 보텔 장군은 최근 미 상원에 1,500명에 달하는 IS군 병력이 시리아-이라크 국경 지대에 머물고 있다고 발표했다

출처AFP

트럼프는 지난 12월 IS가 패배했다는 판단하에 30일 내 시리아 주둔 미군을 철수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이에 중요 국방 관계자들이 반발하며, 사퇴하고 공화당 내부 비판이 쏟아지자 입장을 재고했다.

미군 및 보안국 관계자들도 견제가 사라진 IS가 언제든지 다시 세력을 회복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IS가 본거지였던 이라크 모술과 시리아 라카를 잃고 세력이 약해진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여전히 수많은 IS 소속원들이 미군과 연합군, 시리아민주군(SDF·시리아 내 쿠르드 민병대)에 의해 체포되고 있다.

미국 합동참모본부 의장 조셉 보텔 장군은 최근 미 상원 위원회에 1,500명에 달하는 IS 군 병력이 시리아-이라크 국경 지대에 머물고 있다고 발표했다.

그는 또 IS가 여전히 "리더, 전투 병력, 조정자, 자원, 그리고 불경스러운 이데올로기로 무장한 집단"이라고 말했다.

미국 국방부 와치독은 중부 사령부(Central Command)를 인용한 보고서를 통해 IS를 향한 견제가 사라질 시 "IS가 6개월에서 12개월 사이 부활할 가능성이 크다"라고 밝혔다.

IS의 부활을 막을 방법은 없을까?

바버라 플렛 어셔, BBC 미 국무부 특파원

출처AFP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예상보다 한 달 늦게 나왔다.

지난 12월 시리아에서 미군을 철수시키겠다는 그의 결정에 대해 동맹국들과 상의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일단 갑작스러운 발표로 인한 충격은 사라졌지만, 동맹국들은 철수 결정이 어떤 결과를 낳을지 아직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

미 행정부가 계획을 가지고 있는지도 확실하지 않다.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오 국무장관이 IS 격퇴 전에 타 국가 참여 비율을 높일 것을 촉구한 것은 맞지만, 폼페오는 미국이 여전히 선두에 서서 싸울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리아 병력을 이라크 미군 기지로 옮겨 필요에 따라 국경을 넘는 기습 작전을 시행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제안한 바 있다.

하지만 정부 당국자들은 IS 무장 세력의 복귀를 막는 데 필요한 대테러 작전의 세부 사항을 아직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