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만삭 임신부 끌어내린 스웨덴 지하철에 비난 폭주

관계자는 '무임승차' 때문에 붙잡힌 것이었다고 항변했다.

280,20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스웨덴 스톡홀름 지하철에서 경비원들이 만삭 임신부를 끌고 나가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이 공개되면서 스웨덴 사회에서 공분이 일고 있다.

당시 임신 8개월이던 이 임신부는 어린 딸 아이와 함께 있었다.

관계자는 무임승차 때문에 붙잡힌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보안요원들과 논쟁을 벌인 후 이 여성은 회토리예트 (Hotorget) 지하철 역에서 끌려 나와 벤치에 옮겨졌지만 상태가 좋지 않아 병원으로 이송됐다.

보안요원들은 진상조사가 끝날 때까지 업무에서 배제됐다.

경찰은 또 이 여성이 다친 정황을 봤을 때 추가 폭력 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도 조사하고 있다.

스톡홀름 대중교통 관계자 헨릭 파머는 스웨덴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보안요원들이 너무 강압적이었던 상황을 보여주는 휴대폰 영상들이 많이 올라왔다"고 말했다.

인기 블로거 로벳 옐로는 아프리카 출신 스웨덴인들이 "인종 때문에 걸러지는 것은 놀랄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무임승차 임산부 사건을 두고 합리적인 판단을 내리기는 어렵지만, 전반적으로 적절하게 대처하지 못했다는 말을 덧붙였다.

많은 이들이 이 임산부 여성이 '흑인'이어서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비난했다.

또, 보안요원들이 이 여성을 힘으로 제압할 때 옆에 있던 딸이 울음을 터뜨린 장면을 보고 사람들은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인기 블로거 로벳 옐로는 아프리카 출신 스웨덴인들이 "인종 때문에 걸러지고 학대받는 상황은 놀랄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기가 괜찮기를 바란다"말했다.

옐로는 해당 여성의 가족과 연락을 했는데 현재 그 여성이 퇴원했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인종 차별이다'

스톡홀름 지하철은 1일 성명을 내고 이 사건을 철저히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또, "보안 담당자들은 질서를 방해하는 사람들을 체포할 권리가 있다"고 설명했다.

스톡홀름 지하철 대변인 측은 "우리가 밝혀낸 사실은 무임승차를 했기에 그 여성에게 범칙금이 부과됐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를 받아들이지 않아서 규정에 따라 지하철에서 내리라고 요청했지만, 그 여성이 나오기를 거부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공공 보안요원들이 안내하려고 했지만 그 여성이 비명을 지르며 저항하기 시작했다"고 항변했다.

하지만 스웨덴의 한 여성 및 인종 차별 반대단체는 지하철 보안요원들이 폭력을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며 '백인이 아닌' 스웨덴 사람에게 폭력을 행사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단체 대표는 "경비원을 정직시키는 것은 단지 첫 단계일 뿐"이라며 "교통 당국과 보안 회사 모두 인종차별과 임산부 건강을 다루는 교육 과정을 개설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