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동물 스타: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강아지'.. 심장마비로 사망

SNS 스타 '부'는 함께 살던 강아지 '버디'가 죽은 후, 심장질환을 앓아 왔다.

22,24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포메라니안 '부'는 함께 지내던 강아지 '버디'가 죽은 후, 심장질환을 앓아 왔다

출처VIRGINAMERICA/REX/SHUTTERSTOCK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강아지'로 알려진 '부(Boo)'가 12살의 나이로 사망했다.

포메라니안 종인 부는 함께 살던 강아지 '버디'가 2017년 죽은 후, 심장질환을 앓아 왔다고 한다.

"버디가 우리를 떠난 후 부는 상심이 컸다"고 반려인은 페이스북에 님겼다.

부는 페이스북 팔로워가 1600만 명에 달하고, TV에 출연한 바 있다. 아울러 "부: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강아지의 삶"이라는 책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부와 버디는 11년을 함께 살았다. 버디는 2017년 14세의 나이로 숨졌다.

미국에 사는 그의 반려인은 부가 19일 오전 잠을 자던 중 사망했고, 가족들은 큰 슬픔에 빠져있다고 말했다.

"더 이상 고통이나 아픔 가운데 있지 않다는 것이 그나마 위안이 된다"며 "버디가 무지개다리 건너편에서 가장 먼저 그를 반길 것을 확신한다. 그리고 이 순간은 둘에게 가장 기쁜 순간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부, 온 맘을 다해 너를 사랑한다. 다시 만날 그날까지 많이 그리울 거야. 버디와 같이 맘껏 뛰어다니고, 어딜 가든지 마음껏 장난치렴"이라고 썼다.

책이 출판된 후, 부는 세스 로건과 같은 유명 인사와 만났고, 미국 항공사의 홍보대사가 됐다. 아울러 다수 미국 TV 프로그램 출연도 한 바 있다.

부의 반려인은 다양한 사람들로부터 자신들에게 부가 힘든 시기 큰 위로와 기쁨이 됐다는 메시지를 받았다며 부의 유명세가 바로 이런 목적을 위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