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미스유니버스 미국 대표, '영어 못해' 비하 사과

발언이 논란이 되자 미스 유니버스 미국 대표는 결국 공개 사과를 했다.

37,95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Sarah Rose Summers - Miss USA

출처Instagram

미스 유니버스 대회에 출전한 미국 대표가 베트남과 캄보디아 대표를 비하하는 듯한 발언으로 구설수에 오르자 결국 사과했다.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올해 대회에 미국 대표로 참가한 새라 로즈 서머스는 지난 12일(현지시간) 문제의 영상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유했다.

영상에서 서머스는 미스 베트남에 대해 "정말 귀엽고, 영어를 알아듣는 척하지만, 대화를 나눈 뒤 질문을 하면 고개를 끄덕이거나 웃기만 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스 캄보디아는 영어를 전혀 하지 못한다. 여기서 아무도 그의 언어를 구사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서머스는 또 호주 대표와 이에 대해 나눴던 대화를 언급하며 "(미스 캄보디아가) 얼마나 고립감을 느낄지 상상도 안된다"며 "불쌍한 캄보디아"라고 말하기도 했다.

해당 영상은 '좋아요' 4만6천 개 이상을 받았다.

해당 발언이 미스 베트남과 캄보디아를 비하했다며 논란을 일으키자 서머스는 결국 사과했다.

그는 "상처를 줄 의도는 절대 없었다"며 베트남과 캄보디아 대표와 이 발언과 관련해 따로 대화했다고 말했다.

서머스는 이어 미스 유니버스가 세계 각국의 여성이 서로의 문화와 삶을 공유하는 기회라고 덧붙였다.

문제의 발언만큼이나 사과 발언도 소셜미디어에서 화제가 됐다.

debrasamuelbrown이라는 아이디를 쓰는 사용자는 "미국인들은 미국식으로 영어를 하지 않는 사람들을 문제 삼는다. 그들은 모두가 미국인처럼 말하기를 기대한다! 다양하고 아름다운 가지각색의 발음이 있다는 세상에서 사는 것이 기쁘지 않은가!"라는 글을 썼다.

자신을 캄보디아계 미국인이라고 밝힌 한 사용자는 미스 캄보디아에게 영어를 무료로 가르쳐주겠다고 제안했다.

그는 "직접 영어를 가르쳐주겠다. 다른 나라 대표들에게 크메르 여성은 모든 것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라고 적었다.

미국 대표의 사과가 충분하지 않다는 견해도 있었다.

tinetoy18라는 아이디의 사용자는 서머스에게 "당신은 용서받을 수 있겠지만 왕관을 차지할 자격은 없다"며 "당신은 스스로 주장하는 것처럼 공감을 잘 할 수 있는 여성이 아니다"라며 비판했

반면 서머스가 사과하기 위해 용기를 냈다며 그가 받은 비난의 정도가 과했다는 의견도 있었다.

mrs.mehuron18이라는 아이디를 쓰는 사용자는 "당신은 (의도적으로) 상처를 주려고 하지 않았다"며 "실수를 인정하고 사과하는 데에는 큰 용기가 필요하다"며 서머스를 격려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