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하나님이라는 단어는 나약함의 산물' 아인슈타인 편지 32억에 낙찰

애초 16억원 정도에 팔릴 것으로 예상된 편지는 2배 가까운 가격에 팔렸다.

75,98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아무리 정교한 해석도 제 생각을 바꿔놓을 수는 없을 겁니다'

출처Getty Images

과학자 알버트 아인슈타인이 종교에 관해 쓴 자필 편지가 경매로 나와 290만 달러, 약 32억 원에 낙찰됐다.

'신에 대한 편지'라고 불리는 이 편지는 애초 약 150만 달러에 팔릴 것으로 예상됐으나 이를 훨씬 뛰어넘는 가격에 낙찰됐다.

한 페이지 반 분량의 편지는 1954년 당시 74세의 아인슈타인이 독일 철학자 에릭 구트킨드에게 보낸 것이다.

그는 독일어로 쓴 이 편지에서 종교와 과학 간의 쟁점을 언급했다.

경매를 주관한 크리스티 측은 편지가 "아인슈타인이 사망하기 1년 전 쓰인 대단히 솔직하고 개인적인 편지로 그가 가진 종교적, 철학적 관점을 구체적으로 표현해내고 있다"고 말했다.

'하나님이라는 단어는 나약함의 산물'

아인슈타인이 종교에 관해 쓴 자필 편지

출처Reuters

편지는 아인슈타인이 신을 부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제게 있어 '하나님'이라는 단어는 인간의 나약함을 나타내는 표현이자 그 산물입니다."

"성경은 신성하지만 원시적인 전설을 모아놓은 것에 불과하죠. 아무리 정교한 해석도 제 생각을 바꿔놓을 수는 없을 겁니다."

유대인인 그는 유대교 또한 "다른 종교와 마찬가지로 원시적 미신"이라고 더했다.

"유대인들과 정신적으로 뿌리 깊게 닿아있다고 느끼고, 그에 따라 나를 기꺼이 유대인 집단에 포함하겠지만 그들 또한 나에게는 다른 이들과 다르지 않은 민족입니다."

아인슈타인의 글이 경매에 부쳐진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작년에는 그가 상대성 이론의 세 번째 단계에 대한 생각을 적은 노트가 10만3000달러에 판매됐다.

그가 이탈리아의 한 학생에게 쓴 편지는 6100달러에 판매되기도 했다.

또 2017년에는 행복한 삶에 대한 조언을 적은 그의 메모가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156만 달러에 판매됐다.

메모에는 아래의 한 문장이 적혀있었다.

"조용하고 소박한 삶이 성공을 좇으며 끊임없는 불안한 삶보다 더 큰 행복을 가져다줄 것입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