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누군가의 쓰레기는 누군가의 발명품이다'

누군가의 쓰레기는 누군가의 발명품이다.

1,16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우시아 비브는 전자기기 폐기물을 가지고 3D 프린터 기술을 통해 로봇을 만들었다.

서아프리카의 작은 국가 토고.

연간 50만 톤 이상의 전자기기 폐기물이 몰리던 이곳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관련기사 더 보기: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