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일본 사이버 장관 '컴퓨터 써본 적 없다' 황당 발언

일본의 사이버 보안을 담당하는 사쿠라다 장관이 "인생에서 한 번도 컴퓨터를 사용해본 적이 없다"고 말해 모두를 당황케 했다.

9,94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쿠라다 요시타카는 컴퓨터 경험이 부족한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출처Reuters

위안부 망언으로 논란이 됐던 일본 사이버 보안담당 사쿠라다 요시타카(68) 장관이 "25세 때부터 항상 직원이나 비서에게 지시했기 때문에 인생에서 한 번도 컴퓨터를 사용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는 교토 통신사의 번역에 따른 것이다.

사쿠라다는 지난달 해당 직책에 임명됐다. 그의 임무에는 2020년 도쿄 올림픽의 사이버 보안 전략을 감독하는 것이 포함되어 있다.

민주당 이마이 마사토 의원은 이에 놀라며 "사이버 보안을 책임지고 있는 누군가가 컴퓨터를 사용해본 적이 없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사쿠라다는 다른 직원 및 관리들이 필요한 능력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자신했다.

하지만 일본 원자력 발전소에서 USB를 사용하고 있는지에 관한 후속 질문에 대해 망설이는 사쿠라다의 모습에 사람들은 우려했다.

사쿠라다의 이러한 발언은 소셜미디어에서 화제가 되었고, 일부는 적어도 사쿠라다가 해킹을 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조롱하기도 했다.

"사이버 보안을 담당하는 일본 장관 사쿠라다 요시타카가 컴퓨터를 사용해본 적이 없다고 (사용할 줄 모른다고?) 말했다....그럼 팩스기는 사용할 줄 아나?"

"암호화, 사이버 보안 문제 등에 관한 정책을 만드는 많은 미국 연방 의회 의원들과 별반 다르지 않다"

"솔직히 말하면, 컴퓨터를 한 번도 써본 적이 없는 저 일본 장관이 부럽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