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20대 여성의 안락사가 불러온 논란

정신 질환이 안락사 허용 기준에 해당되는지를 두고 여론은 크게 갈렸다.

251,27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락사를 통해 스스로 생을 마감한 오렐리아

출처Ronald Hissink/De Stentor

아래는 영국 공영방송 BBC 뉴스의 한국어 라디오, BBC 코리아 방송의 2018년 10월 23일 보도입니다.

[앵커] 유럽 네덜란드에선 의사의 도움을 받아 스스로 목숨을 끊는 '조력 자살' 또는 '안락사'가 합법입니다.

한 해 수천 명이 이런 방법으로 생을 마감하는 이 나라에서, 한 20대 여성의 안락사가 유독 거센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VICKY JUNG 기자입니다.

[안락사 기관 관계자] "어서오세요."

[오렐리아 / 안락사 신청자] "안녕하세요."

[안락사 기관 관계자] "여길 둘러보고 싶다고 하셨다고요."

[오렐리아 / 안락사 신청자] "네, 그리고 제가 음악을 좀 가져왔는데... 틀어주실 수 있나요."

[안락사 기관 관계자] "물론이죠. 가실까요."

[오렐리아 / 안락사 신청자] "제 이름은 오렐리아고요. 안락사를 선택했습니다. 정신적 문제가 너무 많아서, 숨 쉴 때마다 고통스럽거든요."

[기자] 오렐리아는 열 두 살 때부터 우울증을 앓아 왔습니다.

분노와 불안감을 자주 겪고, 대인관계의 어려움까지 생기는 '경계성 인격 장애' 진단도 받았습니다.

툭하면 자살 충동을 느꼈고, 환청까지 들리는 지경에 이르자 결국 네덜란드의 안락사 기관을 찾았습니다.

스스로 정한 안락사 날짜까지 일주일이 남자, 오렐리아는 마트에 쇼핑을 가고 친구들을 만나는 등 평소와 같은 나날을 보냈다

[안락사 기관 관계자] "장례 행렬이 도착하면 다들 차를 세울 거예요. 그리곤 장례차를 따라가죠. 관은 차에서 꺼내져 이 건물로 옮겨질 거고요. 가족들용 방이 여기 있거든요."

[오렐리아 / 안락사 신청자] "안락사 날짜가 다가올수록, 저는 점점 준비가 되어 갔어요. 아침이 올 때마다 "그래, 또 하루 가까워졌어" 하고 생각했죠."

그리고, 마지막 일주일. 오렐리아는 좋아하는 이들과 어울리고, 수공예를 하거나 자전거를 타는 등 평소와 다름없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자신의 장례식이 치러질 화장장을 둘러보기도 했습니다.

마침내 다가온 '그 날'. 2018년 1월 26일, 금요일 오후 2시.

오렐리아는 의사의 도움을 받아 약물을 들이킨 뒤 천천히 생을 마감했습니다. 향년 29세였습니다.

그리고 이 모든 과정엔 현지 방송사가 동행했습니다.

강을 바라보고 있는 오렐리아의 뒷모습

출처RTL Nieuws, Sander Paulus

네덜란드에선 안락사가 합법이지만 막상 방송이 나가자 오렐리아의 죽음은 많은 논란을 불러 왔습니다.

현지법상 안락사를 신청하려면 말기암 등 회복이 어려운 질병에 걸려 있거나 극단적인 고통을 겪고 있어야 합니다.

하지만 오렐리아의 정신 질환이 과연 이 기준에 해당됐는지를 두고 여론이 갈린 겁니다.

안락사를 허가하지 않더라도, 이들이 결국은 스스로 목숨 끊을 것이기 때문에 '말기 질환'으로 간주해도 된다는 의견과 환자가 희망을 잃은 상태여도 의료진이 그래선 안 된다는 의견이 맞섰습니다.

지난해 네덜란드에선 6500여 건의 안락사가 이뤄졌습니다. 이중 정신 질환을 이유로 안락사를 허가받은 사람은 83명.

그리고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이들이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안락사 기관을 찾고 있습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