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꼬리가 뒤엉켜 위험했던 새끼 다람쥐 구조

꼬리가 뒤엉켜 위험해 처한 새끼 다람쥐가 구조됐다.

361,1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WISCONSIN HUMANE SOCIETY

꼬리가 뒤엉켜 위험해 처한 새끼 다람쥐가 구조됐다.

구조된 다섯 마리의 다람쥐들은 어미가 둥지를 만들 때 사용한 지푸라기와 플라스틱 조각들과 꼬리가 서로 엉키며 위험한 상황에 처했다.

다람쥐의 꼬리는 균형을 잡고 또 체온을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따라서 새끼 다람쥐들의 꼬리를 최대한 손상하지 않도록 해야 했다.

미국 위스콘신주 야생동물 보호센터는 이들을 마취한 후 꼬리를 떼어냈다고 밝혔다.

"다람쥐들이 겁을 먹은 데다 움직임이 심하고, 다루기 힘들어 우선 마취가 필요했다"고 다람쥐를 구조한 위스콘신 휴메인 소사이어티의 동물 재활센터는 밝혔다.

"누구 꼬리인지 분간하기 어려웠고, (뒤엉킴으로) 혈액 순환이 안 돼, 꼬리 조직 손상을 입었을 가능성이 있었다"고 센터는 덧붙였다.

다행히 이들 다섯 마리 다람쥐는 20여 분간의 수술을 후 꼬리 매듭에서 풀려났다. 위스콘신 동물보호 센터는 조만간 이들 다람쥐를 야생으로 돌려보낼 계획이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