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아프리카의 신비를 담은 실루엣 사진들

야생동물 사진작가 그레그 두 토이드가 아프리카 자연의 놀라운 모습을 촬영했다.

1,02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야생동물 사진작가 그레그 두 토이트는 "아프리카의 미스터리와 음모"라는 주제로 남아프리카와 동부 아프리카에서 일출과 일몰, 동물들의 실루엣을 촬영했다.

사자와 기린, 플라밍고, 코끼리, 표범, 코뿔소, 얼룩말 등의 동물들이 다양한 일몰의 색조와 우어려져 빛을 발한다.

이 사진들은 'Dusk to Dawn(해가 질 때부터 뜰 때까지)'시리즈 일부로 보츠와나와 짐바브웨, 나미비아, 탄자니아, 케냐, 잠비아에서 촬영됐다.

두 토이트는 미디어 드럼(Media Drum)과의 인터뷰에서 "그저 내가 야생에 대해 느끼는 믿을 수 없는 다양성과 미스터리, 그리고 놀라움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낮은 조도의 이미지를 주로 촬영하며, 사진 한 장을 위해 완벽한 시간을 기다리며 몇 시간을 보낸다.

두 토이트는 2013년 '코끼리의 본질(Essence of Elephants)'이라는 제목의 사진으로 야생동물 사진 작가상을 수상했다.

'Dusk to Dawn' 시리즈 중 아래 두 사진은 남아프리카의 세렝게티 초원을 휩쓴 불 속 다친 영양의 모습을 담고 있다.

두 토이드는 "영양 한 마리가 도망가지 않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자세히 보니 왼쪽 앞 다리가 부러져 있었다. 마침내 그 영양이 도망가기 직전까지 집어삼킬 기세로 타오르는 불을 두려움에 떨며 지켜봤다"고 말했다.

더 많은 사진은 그레그 두 토이드의 인스타그램에서 감상할 수 있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