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인도네시아 여성, 15년 동안 동굴에 갇혀 성폭행 당해

인도네시아 경찰은 용의자가 여성을 13세때 납치해 계속 성폭행을 했다고 한다.

558,16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인도네시아 경찰이 여성이 갇혀 있던 동굴의 사진을 공개했다

출처Police handout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의 경찰이 동네의 주술사에 의해 동굴에서 15년 동안 갇혀 산 28세의 여성을 구출했다고 발표했다.

83세의 남성인 이 주술사는 여성이 13세일 때 납치해 자신이 악령에 들렸다고 여기게끔 세뇌했다고 한다.

그는 밤이면 여성을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 10년 넘는 기간동안 성폭행을 했다고 한다.

남성은 성폭력과 아동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자고'라는 이름의 이 남성은 대체의료를 하며 흑마술을 부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다.

경찰은 2003년 당시 13세였던 피해자가 치료를 위해 가족과 함께 왔으며 그와 함께 머물렀다고 한다.

가해자는 유죄가 확정될 경우 15년형에 처해진다

출처Police handout

가해자는 유죄가 확정될 경우 15년형에 처해질 전망이다

얼마 후 여성은 실종됐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주술사는 여성의 가족에게 그 여성이 일자리를 찾으러 자카르타로 떠났다고 말했다 한다.

가족들은 그를 찾기 위해 수년간 노력했으나 결국 실종 신고가 됐다.

제보에 의해 경찰은 술라웨시 중부의 갈룸팡으로 향했고 바위 사이의 작은 공간에서 여성을 발견했다.

경찰이 공개한 사진은 동굴 안에 기본적인 가구가 놓여 있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 동굴은 남성의 집 근처에 있었다.

톨리톨리 경찰서장 이크발 알쿠두시는 남성이 여성이 13세일 때부터 강간해왔으며 여성에게 자신을 지배하고 있는 악령의 그림을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여성이 밤에는 남성의 집으로 이끌려 왔지만 낮에는 감옥을 연상시키는 동굴 속에 머물러야 했다고 한다.

"피해자는 악령이 자신을 지켜보고 있기 때문에 도망가거나 다른 사람을 만나는 것을 두려워하도록 세뇌당한 것으로 보였어요." 한 지역 주민이 자카르타포스트에 말했다.

용의자는 유죄가 확정될 경우 최대 15년형에 처해진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