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BBC News | 코리아

아리아나 그란데 SNS 활동 중단...'팬덤과 사이버불링 사이'

'SNS의 부정적인 에너지가 불쾌하다'

3,53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가수 아리아나 그란데와 약혼한 SNL 코미디언 피트 데이비슨이 최근 인스타그램 계정을 닫았다. 그는 "인터넷은 사악한 공간이고 기분이 좋아지지 않는다"고 인스타 스토리에 썼다.

아리아나 그란데 역시 곧 SNS 활동을 중단할 것이라며, SNS의 부정적인 에너지가 불쾌하다고 말했다.

피트는 아리아나의 열혈팬들로부터 공격을 받아왔다. 최근에는 아리아나가 올린 할아버지와 함께 찍은 사진에 "귀염둥이(What a cutie)"라고 댓글을 써서 공격의 대상이 됐다.

"아리아나터"로 불리는 아리아나 열성팬들은 이 둘의 연애 사실이 공개된 지난해부터 피트를 공격해 왔다.

한 스타를 향한 지나친 팬덤이 다른 스타에 상처를 주는 경우는 이 외에도 많다.

"딸은 이제 고작 4살이다"

래퍼 니키 미나즈(Nicki Minaj)의 팬인 캐나다 소설가 워나 톰슨 역시 이를 뼈저리게 경험했다. 자신의 트위터에 미나즈가 더 성숙한 가사를 썼으면 좋겠다고 썼는데, 이로 인해 미나즈 팬들로부터 거센 인신공격을 받은 것이다.

톰슨은 "딸의 사진까지 찾아내 딸의 외모까지 욕했다"며 "딸은 이제 고작 4살이다. (딸에 대한 공격이) 제일 견디기 힘들었다"고 말했다.

톰슨은 니키 미나즈도 트위터를 통해 메시지를 보내 자신이 "돈도 많이 벌고, 유명하고, 지적이라서" 질투가 난 것 아니냐고 비꼬았다고 주장한다.

온라인상에서의 공격이 오프라인상에서의 삶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그는 말한다. 글 읽기와 쓰기 등 소설가로서 해야 할 일에 집중할 수가 없었다는 것이다.

니키 미나즈 측은 BBC의 해명 요청에 답이 없었다.

'자아가 강해서 다행'

톰슨은 이처럼 지나친 팬덤으로 피해를 본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얘기하는 것이 자신의 의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는 자아가 매우 강하다"며 "하지만 만약 그렇지 않았다면 어땠을까 생각해보면 아찔하다"고 말했다. 나아가 "만약 자살 생각이 있거나 자해를 하는 사람에게 이런 일이 일어났다면 결과는 매우 위험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똑바로 살아, 얼간이들아'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2017)에서 로즈 티코를 연기했던 켈리 마리 트란은 사이버 공격으로 SNS 계정을 삭제했다

출처Getty Images

젊은 아이돌 스타의 어린 팬들만의 문제가 아니다.

지난 6월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2017)에서 로즈 티코를 연기했던 켈리 마리 트란이 스타워즈 극성팬들로부터 인종차별적인 공격을 받은 바 있다.

루크 스카이워커 역의 마크 해밀은 자신의 트위터에 "똑바로 살아, 얼간이들아" 라는 글을 올리며 켈리 마리 트란을 옹호했다. 라이언 존슨 감독은 자신의 트위터에 팬들에게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의상 담당이었던 키스 쵸는 BBC에 "'라스트 제다이'에 불만인 스타워즈 극성팬이 특히 켈리를 공격했다"고 말했다.

켈리와 마찬가지로 아시아계 미국인인 쵸는 스타워즈의 인종 다양성을 문제로 삼는 일부 팬의 행태가 안타깝다며 "캐릭터에 대해 문제 제기할 수는 있지만 인종이나 성별로 문제를 제기해서는 안 된다"며 아울러 "영화에 대해 의견은 있을 수 있지만 그것이 희롱으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어떤 심리일까?

올리비아 에드워드-앨런(24)은 영국 내 주요 음반회사 소속 뮤지션들의 SNS 계정을 관리해준다. 그는 SNS를 통해 팬들이 그들이 좋아하는 스타와 "상호 관계"를 맺었다고 착각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SNS를 통해 스타들과 연락을 취할 수도 있고, 그들이 좋아하는 것도 알아낼 수 있다"며 "그러면서 팬들은 스타를 안다고 생각하고, 또 스타들이 자신들이 어떻게 행동하기를 바라는지도 안다고 착각할 수 있다"고 그는 말한다.

톰슨은 팬들이 누군가를 공격할 때 스타가 개입해 그들을 막아야 한다고 말한다. 그는 "도가 지나치면, 스타가 나서서 '이제 그만해라'라고 말해야 한다"고 한다.

에드워드-앨런은 네티즌들이 자신의 말과 행동에 책임의식을 가져야 한다며 "길에서 얼굴에 대고 하지 못할 말이면 온라인상에서도 해서는 안 된다"고 말한다.

작성자 정보

BBC News | 코리아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