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프랑스, 1년새 흡연자 100만 명 감소

연구를 진행한 프랑스 공중 보건국은 이러한 금연 열풍은 10여 년 만에 처음이라고 밝혔다.
BBC News | 코리아 작성일자2018.05.29. | 10,672  view

프랑스에서 1년 새 흡연자가 무려 100만 명 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를 진행한 프랑스 공중 보건국은 이러한 금연 열풍은 10여 년 만에 처음이라고 밝혔다.

흡연율은 특히 저소득층과 10대들 사이에서 많이 감소했다.

어떤 금연 정책이길래?

연구진은 최근 도입된 금연 정책이 흡연율 감소에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프랑스는 금연 유도를 위해 모든 담배 포장을 같게 하고, 담배 가격을 올리고, 담배 대용품을 사용하는 국민들에게 비용 일부를 환급해주는 등 다양한 금연 정책들을 펼쳐왔다.

연구에 따르면 2016년에는 18세에서 75세 사이 프랑스 국민 중 29.4%가량이 매일 담배를 피웠다.

하나 작년인 2017년에는 흡연율이 크게 줄어 26.9%만이 매일 담배를 피우는 것으로 밝혀졌다.

1,320만 명에 달하던 흡연자가 1,220만 명으로 줄어든 것이다.

프랑스 보건 장관 아네스 뷔젱은 특히 저소득층의 흡연 감소를 환영했다.

"담배는 불평등의 흔적이며, 특히 가장 가난한 사람들을 괴롭히고 그들의 상황을 악화시킵니다."

세계적으로는?

지난해 한 연구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수십 년의 금연 정책에도 불구하고 인구 증가와 함께 흡연자 역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흡연으로 인해 사망하는 인구는 전 세계적으로 10명 중 1명꼴이었다.

또 흡연자 절반 이상은 중국, 인도, 미국, 러시아에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흡연유형 연구에 따르면 "흡연 유행이 부유한 국가들에서 저소득 및 중도 소득 국가로 번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WHO는 또 세계 인구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78개국이 WHO가 권고하는 금연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아이돌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