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하퍼스 바자

톰 포드도 사랑하는 디자이너 스텔라 매카트니는 누구?

스텔라 매카트니를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이유

2,49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스텔라 매카트니의 ‘절친’인 디자이너 톰 포드가 말하길 스텔라 매카트니의 경쟁력은 그녀가 곧 브랜드의 고객이기 때문이라 했다. 2002 SS컬렉션을 시작으로 이제껏 펼쳐 온 스텔라 매카트니의 런웨이. 그 속에 스며든 스텔라 매카트니의 철학, 우리가 스텔라 매카트니를 사랑할 수 밖에 없는 이유들.

의지왕
#RUN
THE
RUNWAY
2002 SS

끌로에를 떠나 처음으로 자신의 이름을 건 패션 쇼를 선보였다. 스텔라 매카트니가 사랑하는 레이스 디테일과 테일러링 등 자신의 시그니쳐 스타일과 함께 첫 데뷔 쇼를 꾸몄다.

2004 FW

가죽과 모피 없이 어떻게 럭셔리 브랜드가 FW 시즌을 꾸밀 수 있을까? 이에 대한 답이 이 쇼에 담겨 있다. 푸퍼 재킷만으로도 시크하고 섹시하고, 또 우아할 수 있음을 일찍이 스텔라 매카트니가 보여준 것.

2006 SS

오피스 우먼을 위한 스포티한 팬츠 슈트 시리즈 등 출산을 마치고 돌아온 스텔라 매카트니는 한층 더 성숙한 스타일을 보여줬다. 편안함, 여유, 자기 확신 같은 단어들이 컬렉션 노트를 채웠다.

2008 FW

‘패션에서 퍼가 필요하지 않다고 믿는 모든 사람에게 바치는 쇼’라는 설명답게 퍼를 대신할(아니 더 멋진!) 니트 컬렉션과 영국 전통 깃발 문양이 프린팅된 펠트 코트 시리즈가 선보여졌다.

2009 SS

‘무심한 듯 섹시한’이란 뉘앙스를 제일 잘 표현한 쇼. 특히 그녀가 사랑하는 점프 수트를 스윔 웨어부터 포멀한 스타일까지 다양한 버전으로 연출했다. 이때부터 매출이 급 성장하며 스텔라 매카트니 마니아 층을 만들어 갔다.

2012 FW

‘영국의 전원과 모던한 현대 여성의 조화’를 테마로 한 쇼는 구조적인 니트 시리즈와 빈티지한 소파의 패브릭을 떠올리게 하는 고풍스러운 프린트 등의 디테일이 돋보였다.

2016 FW

“나는 비건이야, 이 X야!(I’m a vegan, bitch!)”라는 노래 가사가 흘러나오는 쇼 장에서는 비건 디자이너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이 보여졌다. 비건 가죽으로 리얼 가죽보다 더 멋지게 완성한 누빔 봄버 재킷, 친환경 충전재로 채운 푸퍼 재킷, 시크한 비건 가죽 백이 바로 그것!

2017 SS

비건 스웨이드로 만들어진 룩과 뒤이어 나온 ‘GIRLS THANKS, NO FUR, NO LEATHER’라는 타이포가 적힌 룩 등 스텔라 매카트니의 신념이 디자인으로도 드러난 쇼.

2019 SS

지속가능한 비스코스로 완성한 시리즈와 그녀의 진보된 기술력, 디자인 실력을 유감없이 보여줬다.

2020 SS

스텔라 매카트니의 계속되는 지속가능성을 위한 노력은 이번 컬렉션에서 최고점을 찍었다. 재생 폴리에스터, 유기농 면, 재생 캐시미어 등 사용된 직물의 78%는 지속가능 소재로 이뤄졌다. 빈티지한 플라워 프린트, 미니멀한 트렌치 코트 등 ‘세상을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과거, 현재, 미래의 모든 용감한 여자들을 위한 컬렉션’이라는 스텔라 매카트니의 설명이 틀리지 않았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