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뱅크샐러드

지출관리 고수가 되는 법 - 통장 관리 꿀팁 3

2,25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지출 계획 지키기가 왜 이렇게 어렵지?’


우리가 매월 지출 내용을 파악하며 하는 불평이다. 가계부를 정리할 때는 왜 이렇게 많이 썼나 머리카락이 쭈뼛하지만, 고민도 그때 뿐이다. 시간이 지나면 지출을 줄이겠다는 결심은 흐지부지 되고, ‘이것도 사고, 저것도 사자’라는 ‘지름신’의 사악한 목소리에 굴복하고 만다.


그러나 남보다 더 절약 정신이 투철하거나 물욕이 없는 등 특별한 지출관리 재능을 갖고 태어난 사람은 없다. 지출관리의 고수들은 자기 자신을 통제하거나 지출관리의 불확실성을 관리하는 데 도움을 주는, 사소하지만 중요한 비법들을 알고 활용한다. 그 비법들은 실천하기 결코 어렵지 않다.

가장 대표적인 비법은 통장을 활용하여 돈의 흐름을 자신에게 유리하게 바꾸는 것이다. ‘급여통장’을 활용하면 월 수입 중 저축하고 지출할 돈을 고정시킬 수 있다. ‘비상예비자금 통장’을 통해 지출 불확실성이 예산을 망가트리지 않도록 관리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지출통장’으로 보다 철저한 지출관리가 이뤄지도록 강제할 수 있다. 이제부터 각 통장을 잘 활용하는 방법을 하나씩 살펴보자.

1. 급여통장 제대로 관리하는 법


급여통장은 흔히 급여를 받기만 하는 ‘수동적인’ 통장으로 알려져 있으나 실제로는 우리 금융생활에 큰 영향을 미친다. 급여통장에서는 자금의 출금, 타인 명의 계좌로의 이체, 저축 · 투자 · 대출 계좌로의 이체, 카드 대금결제 등이 이뤄진다. 게다가 사람들은 급여계좌를 만든 금융회사에서 예 · 적금, 대출 등 여타 금융상품에 가입하는 경향이 있다. 사실상 모든 금융거래의 중심부에 급여통장이 놓여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급여통장 관리의 첫 단계는 급여통장을 일원화하는 것이다. 급여통장을 중심으로 자금 이동망이 형성되는데, 이 망이 다원화되기보다는 일원화될 때 미파악 소득을 줄이고 자금 사용처를 추적하기 쉬워진다. 사정상 급여통장을 1개로 줄이기 어렵다면 자동이체를 통해 하나의 통장에서 수입을 관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두 번째 단계에서는 자신에게 가장 유리한 급여통장을 골라야 한다. 금리나 기타 혜택도 좋지만, 수수료를 불필요하게 부담하지 않는 급여통장이 제일 좋다. 급여통장에서 출금과 이체가 자주 이뤄지므로 수수료 부담이 생각보다 커지기 쉽다. 1건당 1,000원 안팎의 금액인지라 적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한 달에 5회만 수수료를 부담하더라도 1년이면 6만원(=5회×1,000원×12개월)이다. 되도록 수수료 지출이 발생하지 않도록 수수료 면제 혜택을 많이 주는 급여통장을 고르자.

마지막으로 자동이체를 재점검할 필요가 있다. 반드시 급여일 당일 저축금액이나 대출상환금에 자동이체를 걸어두자. 본인이 계좌이체를 직접 할 경우 귀찮거나 돈을 더 쓰고 싶은 욕심에 계획을 제대로 지키지 못할 수 있다. 또한, 자동이체일은 반드시 급여일로 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급여일보다 이체가 늦게 이뤄질 경우 그사이에 돈을 써버려 정작 저축 등에 쓸 돈이 없는 상황이 생길 수도 있다. 계좌정보통합관리서비스(www.payinfo.or.kr)에서 전 계좌의 자동이체를 편리하게 조회하고 변경할 수 있다.


※ 급여통장 관리, 3가지만 꼭!

1) 급여통장은 하나로 합치자! ▶ 매월 총 수입을 확인하고 관리하기 쉬워진다.

2) 수수료가 적은 급여통장을 고르자! ▶ 1,000원 안팎이라고 방심하기 쉽지만, 쌓이면 상당히 큰 금액이 된다.

3) 저축할 돈 및 대출 상환금은 급여일 당일 자동이체를 걸어두자! ▶ 급여를 받자마자 저축할 돈과 대출상환금이 자동으로 빠져나가므로, 저축 및 대출 상환계획을 잘 지킬 수 있고 지출이 예산보다 느는 것을 막을 수 있다.




2. 비상예비자금통장, 어렵더라도 꾸준히 보유하기


월급이 다 떨어져 가는데 갑자기 친구가 상을 당해 부조금을 내야 하거나 몸을 다쳤다는 등의 이유로 제법 돈을 써야 할 수 있다. 이때 누군가에게 빌리거나 그마저도 여의치 않으면 소위 '마통'(마이너스 통장)에서 슬쩍 돈을 가져오게 된다. 그렇지만 마이너스 통장도 엄연히 신용대출인지라 이자가 제법 높고 복리 효과로 인해 늦게 갚으면 갚을수록 상환부담이 더 커진다. 자칫하면 매월 계속해서 이자를 부담해야 하는 악순환에 빠지게 되고, 공들여 짜 놓은 지출 계획을 망칠 수 있다.

이런 함정에 빠지지 않으려면 어떻게 행동해야 할까? 여의치 못한 상황에서 쓸 돈을 미리미리 따로 모아두자. 이런 목적의 돈을 바로 ‘비상예비자금’이라고 한다. 갑작스럽게 돈 나갈 일이 생길 경우, 비상예비자금을 쓰면 되니 마이너스 통장에서 돈을 빌리지 않아도 된다. 비상예비자금의 규모는 일반적으로 월 소비지출의 3~6배가 적절하나, 급여가 안정적이고 실직할 위험이 적다면 월 소비지출의 1~2배 정도도 무방하다.

비상예비자금은 적절한 금융상품에 예치하는 것이 중요하다. 비상예비자금은 필요할 때 순발력 있게 꺼내 쓸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인출에 수일이 걸리고 손실 가능성이 있는 펀드, 보험 등에 넣어두는 것은 금물이다.입출금과 이체가 자유로우면서도 상당 수준의 수익률을 제공하는 CMA, MMF 등을 활용하여 모아야 유리하다.

CMA는 증권회사나 종합금융회사(종금사)에서 가입할 수 있으며, 자금을 RP 등 안전한 단기금융상품에 투자하므로 손실위험이 매우 낮다. CMA는 수익률이 높으면 물론 좋겠지만, 일단 수수료가 낮은 것을 고르는 게 좋다. 현재 한 증권사의 CMA는 1~90일 RP 기준으로 수익률이 연 0.9%이다. 300만원을 CMA에 예치할 때, 이를 통해 얻을 수 있는 연수익은 고작 2만7천원 밖에 되지 않는다. 게다가 CMA의 (RP)수익률 격차는 약 0.25%~0.5%P 정도로 크지 않다. 금액으로 따지면 고작 연 7,500~15,000원 수준이고 월 1,250원 차이이다. 반면 증권회사 수수료 격차는 1건당 1,000원 안팎으로 상당히 높은 편이다.

적금을 붓듯이 소득의 일정 부분을 저축하거나, 수당이나 성과급 등 평균보다 많거나 예상치 못한 소득이 들어왔을 때 저축하여 비상예비자금을 모으자. 급여일 전 남은 돈을 이체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특히 급여계좌나 지출계좌의 “스윙” 기능을 활용하면 따로 계좌이체를 할 필요 없이 저절로 지정한 날 잔액이 비상예비자금으로 이체되니 편하게 돈을 모을 수 있다.


※ 비상예비자금 통장 관리, 3가지만 꼭!

1) 비상예비자금 수준은 월 지출의 3~6배로 유지하자! ▶ 수입과 지출이 예산과 달라져 갑작스레 대출을 받는 일을 피할 수 있다.

2) 비상예비자금은 증권회사 · 종합금융회사의 CMA에 넣되, 되도록 수수료가 저렴한 상품을 선택하자! ▶ 급한 일이 생겼을 때 별도의 비용 없이 쉽게 인출할 수 있는 CMA가 좋으며, CMA는 수익성이 낮으므로 매우 큰 금액을 넣어둘 것이 아니라면 수수료를 아끼는 것이 유리하다.

3) 급여일 전날 '스윙' 기능을 활용하여 모으자! ▶ '스윙' 기능으로 지정한 날짜에 급여통장 잔액을 자동이체 할 수 있으므로 쉽게 돈이 모인다.




3. 지출통장, 더욱 지출을 줄이고 싶다면 추천


지출통장은 말 그대로 지출을 잘 관리하기 위한 통장이다. 급여를 받자마자 계획한 총 지출금액을 지출통장에 이체하자. 음식을 사거나 문화생활을 즐기는 등 지출할 일이 있다면 모두 이 통장을 통해 쓰면 된다. 어차피 지출통장으로 이체한 돈 이상을 쓸 수 없기 때문에 저절로 예산을 잘 지키게 되는 효과가 있다.

그런데 수입과 지출을 관리하기 위해 통장을 또 하나 만들고 관리하는 것은 제법 번거로운 일이다. 특히 급여통장에서 자동이체를 잘 활용하면 순수하게 지출할 돈만 잔액으로 남길 수 있기 때문에, 급여통장과 지출통장을 겸하여 사용해도 무방하다.

그러나 급여 외 소득이 수시로 있거나 지출 통제가 잘 되지 않는 사람은 급여통장과 별도로 지출통장을 만들어두는 것이 좋다. 게다가 급여통장과 별도로 지출계좌를 활용할 경우 한 계좌에 저축 등 별도의 정보가 섞이지 않고 순수한 지출 정보만 담기므로 가계부 작성이 편해진다.

특히 부부 가계는 가계 지출을 각자의 통장에서 관리하기보다 하나의 지출통장에서 관리하는 것이 좋다. 지출 규모 통제 뿐 아니라, 가계 지출에 대한 부부간 갈등이 발생할 여지가 적고 연말정산 때도 더 유리하다.


흩어진 계좌를 한 눈에!

거기에 알아서 등록되고 분류되는

역대급 편리한 가계부 기능까지


지금 바로 시작하기 >>

작성자 정보

뱅크샐러드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