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뱅크샐러드

같은 암, 보험금은 1,000만원 차이? : 다이렉트 암보험 보험금 비교

같은 조건의 보험이라도 암 보험금 차이는 어마무시! 왜 이런 차이가 발생할까?

33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 췌장암 진단을 받은 A씨와 B씨. 같은 조건으로 암보험에 가입했지만 A씨는 ▲▲사로부터 1,000만원을, B씨는 ■■사로부터 두배인 2,000만원을 진단금으로 받았다.




같은 보장 조건, 다른 보험금?


같은 보장 조건(담보)인 암보험에 가입했지만 실제로 암에 걸렸을 때 다른 보험금을 받을 수도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예시 속 B가 나라고 생각하면 등골이 서늘하실 텐데요. 왜 이런 차이가 발생하는 걸까요?


* 담보란? 암진단금, 수술비 등 보험에서 보장하는 항목들을 의미합니다.


그건 바로 보험사별로 암을 분류하는 기준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고액암 진단비 2,000만원 보장 상품에 가입했다 하더라도 보험사 별로 어떤 암을 고액암으로 분류하느냐에 따라 내가 받는 보험금이 달라질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너무 어렵고 복잡하다고요? 걱정하지 마세요! 뱅크샐러드가 실제 상품을 통해 차근차근 설명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Check 보험에서의 암 분류 체계

* 소액암과 남녀생식기암을 분류하기도 합니다.

다이렉트 암보험 TOP3


우선 다음 상품들을 한 번 보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이시라면 어떤 상품을 선택하시겠어요? 보장내용이랑 보장금액도 동일하니까 보험료가 가장 저렴한 (무)KDB다이렉트 암보험(무해지환급형-비갱신형) 상품을 선택하시겠죠?

>> 라이프플래닛 e암보험 더 알아보기


* 보험다모아 순위를 참고하였습니다. (30세 남성, 비갱신형, 80세만기, 20년납 기준, 생보사)


하지만 우리는 여기서 한 꺼풀 더 벗겨봐야 합니다.




좋은 암보험을 가르는 한 끗, 암 분류 확인하기


위의 상품들의 보장내용을 더 면밀하게 들여다보도록 하겠습니다. 각 보험사 별로 암을 어떻게 분류하고 있는지 함께 볼까요?

보험사 별로 암을 분류하는 것이 약간 상이한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럼 위의 내용을 어떻게 분석하는 것이 좋을까요? 결론부터 말씀드리겠습니다. 같은 보장금액이라면 고액암은 해당되는 암이 많을수록, 소액암과 유방암 및 남녀생식기암은 해당되는 암이 적을수록 좋습니다.


TIP 진단금의 크기는 고액암 → 일반암 → 소액암/유방암 및 남녀생식기암 순입니다.


간단한 예시를 들어볼까요? 먼저 맨 앞에서 언급했던 ‘췌장암’의 경우를 다시 떠올려 봅시다. KDB생명과 라이프플래닛의 경우 일반암으로 분류되어 1,000만원의 진단금을 받지만, 미래에셋생명의 경우는 고액암으로 분류되어 2,000만원의 진단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다음으로 ‘자궁경부암’의 경우를 생각해 볼까요? KDB생명의 경우 난소암을 남녀생식기암으로 분류하여 200만원의 진단금을 지급하지만 미래에셋생명과 라이프플래닛은 이를 일반암으로 분류하여 1,000만원의 진단금을 지급하죠.


이처럼 고액암에 해당하는 암이 많을수록 더 많은 암에 대해 높은 보험금을 받을 수 있고, 소액암과 생식기암의 경우는 해당하는 암이 적을수록 일반암에 분류되어 더 높은 보험금을 받을 수 있는 거죠! 보험료의 차이가 미비하다면 고액암의 종류가 많고, 소액암 및 생식기암의 종류가 적은 암보험을 선택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볼 수 있겠네요.




자, 이제 어느 상품을 선택하시겠어요?

>> 라이프플래닛 e암보험 더 알아보기


위의 순위를 다시 보도록 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잘 따라오셨다면 이제 보험료만 보이는 것이 아닌 괄호 속의 숫자도 함께 보이겠죠? 보험료의 차이가 대동소이하다면 보험사별 암 분류 기준을 꼼꼼하게 확인하셔서 암보험을 선택하시길 바랍니다.


TIP 고액암의 개수는 많을수록, 소액암/남녀생식기암의 개수는 적을수록 GOOD! 고액암→소액암/남녀생식기암 순으로 확인하세요!


작성자 정보

뱅크샐러드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