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밥심

코스트코보다 3배 크다, 죽기전에 먹어야 한다는 10대 디저트 실물

241,67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커피 찰떡 궁합,
로투스와 양대산맥

여러분 와플 종류가 엄청 다양하다는 거 아시나요?

벨기에의 브뤼셀, 리에주 와플부터 시작해서

아메리칸 와플 등 굉장하더라고요..

보면서도 어려웠습니다ㅋㅋ


하지만 그 많은 와플들 중에서도

밥심이 데려온 와플은 이게 와플이야?

하는 말이 튀어나올 것 같은 와플이에요!

같이 보러 가실까요?

오늘 주인공은 '스트룹'이라는 와플인데요.

네덜란드 국민간식이자 죽기 전에 먹어봐야 할

세계 10대 디저트 중 하나라 고해요.


반죽을 아주 얇게 구워 사이에 캐러멜 시럽을 바르고

두장을 겹쳐먹는 게 이 와플의 특징입니다!

녹차 크런치, 프레첼 등

여러 맛있어 보이는 와플이 많았지만

밥심은 그중에서 오리지널 ‘스트룹 와플’과

사진 속에 있는 ‘바나나 초코 와플’을 선택했어요!

제품 정보

먼저 오리지널이라고 할 수 있는

‘스트룹 와플’의 가격은 2,500원으로

일반 길거리 와플보다는 가격대가 있는 것 같아요.


로투스와 양대산맥을 이루는 커피 찰떡궁합 과자라고 하는데 원래는 커피잔에 올려 두었다가 올라오는 김에

캐러멜 시럽이 녹으면 먹는 디저트라고 해요.

그런데 지름이 약 14cm 정도로

큰 편이어서 원래 방법대로 먹으려면

얼굴만한 커피잔이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ㅋㅋ

무게는 80g이에요!

크기는 크지만 굉장히 얇아서

무게도 가볍네요.

오리지널 스트룹 와플은 별도의 토핑 없이

와플 반죽 사이에 캐러멜 시럽만 들어가 있어요.

토핑이 없어서 그런지 더 얇아 보이는 건 기분 탓이겠죠?!

처음 와플을 봤을 때, 과자처럼 약간 바삭할 줄 알았는데

완만하게 반으로 잘릴 만큼 부드러웠어요.

대신, 식감은 바삭 보다는 약간 눅눅한 과자 느낌!


와플 사이에 들어있는 캐러멜 시럽은

캐러멜의 진한 맛이 나는 게 아니라,

약간 달고나를 녹인 맛 같았어요.

이 캐러멜 시럽이 달달해서 먹을 땐 좋았는데

찐득찐득해서 이에 조금 끼는 느낌이더라고요..ㅋㅋ

초코 코팅에 바나나가 올라간

'바나나 초코 와플'의 가격은 3,500원!

토핑이 있어 그런가 가격이 더 비싸네요.

지름은 스트룹 와플과 똑같은 14cm이고,

무게는 97g이에요.

초코 코팅에 바나나칩이 있어서 그런지

무게는 더 높게 나가네요.

기본 베이스는 오리지널 스트룹 하고 동일했는데요.

와플 위를 덮은 초콜릿이랑 바나나칩이

정말 잘 어울렸어요.

역시 달달함과 달달함의 조합은 옳은가 봅니다.. b


대신 코팅이 반만 되어있어서 조금 아쉬운 마음ㅠ

또 한 가지 아쉬운 점은 바나나칩이 설탕으로 코팅된

건조 칩이라 무게가 있기 때문에

초콜릿이랑 완벽하게 잘 붙어있지 않아서

손으로 자르거나, 한 입 베어 물면 바나나칩이

후두둑 하고 떨어지더라고요.

식감은 역시나 오리지널과 동일하게

살짝 눅눅한 맛이에요.


그런데 원래도 커피에 올려 녹여 먹는 거라고 하니

이런 식감이 맞는 것 같기는 해요.


확실히 달달해서 맛있기는 했지만 먹은 후에는

바로 양치하고 싶어 지는 기분이었습니다ㅋㅋ

에디터의 주관적인 후기

babshim

재구매 의사 : 오리지널만 있음 / ★★★

오리지널 와플이 딱 적당하게 달달해서
먹기 좋았던 것 같아요.
커피 위에 올려먹는 코스트코 캐러멜 와플 과자에서
조금 더 단 맛이라 커피나 우유랑 먹으면
더 맛있을 것 같아요!

하지만 바나나 초코 와플은
초코 맛이 세서 너무 달았어요.
먹고 나면 양치질 필수로 해야 할 것 같은 느낌..

food_lover

재구매 의사: 없음 / ★★
색다른 와플을 먹어보고 싶을 때
먹으면 좋을 것 같은 와플.
하지만 한 번 이상은 먹고 싶지 않은 맛..

한 입 베어 물자마자 느껴지는 시럽 맛이
너무 인위적이었고,
너무 달아서 계속 먹으니까 물릴 것 같았어요.

먹다 보면 어느 순간 느끼해져서
매콤한 맛이 당기는 와플이었어요.

인터넷으로 봤을 땐 오리지널의 경우

바로 구워주시기도 한다는데

밥심은 포장 상태밖에 못 먹어봐서 아쉬웠어요ㅜㅜ

그래도 기존 와플과 달리 또 다른 매력 있어서

맛있게 먹었답니다ㅎㅎ


가끔 세계 과자점이나 코스트코 필수템으로 구매했던

과자가 죽기 전에 먹어봐야 할 10대 과자였다니..!

이제 나머지 9개만 먹어 보면 되겠어요ㅋㅋ


10가지 전부 클리어하는 그날까지~★

요즘 뜨는 인기 제품들

특가 바로가기 >


밥심언니
밥심언니
밥심언니 콘텐츠는 광고·협찬없이 제작된 솔직한 채널입니다! 개인적인 취향이 부각될 수 있는 점 양해부탁드려요~

작성자 정보

밥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