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앱스토리

레트로 감성에 무선을 더했다, 소니 PS-LX310BT 블루투스 턴테이블

옛 감성에 최신 기술을 접목한 소니의 PS-LX310BT 턴테이블

16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요즘 트렌드 가운데 ‘레트로’를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다. 복고를 뜻하는 레트로는 오래된 디자인이나 패션, 기술, 제품 등을 다시 가져오거나 재해석해서 최신 기술에 접목시키는 것으로, 오래전 유행이 지나가 한동안 촌스럽다고 느껴지던 것들이 다시 유행하게 되는 것을 자주 볼 수 있다. 가전이나 IT 분야에서도 레트로의 열풍이 불고 있는데, 단지 디자인만을 다시 들춰내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이미 사용자가 거의 사라져서 주변에서 보기 힘든 옛 기술들을 다시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일명 ‘LP’로 불리는 바이닐의 돌아오는 유행도 레트로의 하나로 볼 수 있는데, 소니의 PS-LX310BT 턴테이블은 옛 감성에 최신 기술을 접목시켜 편리함까지 추구하고 있다.


www.sony.co.kr | 299,000원


조립이 필요한 구성

소니 PS-LX310BT를 처음 받았을 때, 큼직한 박스를 열면 턴테이블이 떡 하니 들어있어서 전원만 연결하면 바로 쓸 수 있을 줄 알았다. 하지만 박스를 개봉하는 과정에서 박스 안쪽 면에 인쇄되어있는 그림을 보았을 때 살짝 긴장이 되기 시작했다.

▲박스에 인쇄되어있는 구성품의 모습

박스 안에서 나온 턴테이블 본체는 조립을 하다가 중단한 것 같은 상태로 들어있었다. 반제품이라고 할 수준은 아니지만, 턴테이블의 구조를 전혀 모르거나 손재주가 정말 없는 일명 곰손이라면 다소 난감하게 느껴질 수도 있겠다.

▲조립이 필요한 형태로 제공되는 본체

본체 이외의 구성품은 투명 플라스틱으로 된 먼지 방지 커버와 알루미늄으로 된 플래터, 전원 어댑터와 두 개의 경첩, 45rpm 어댑터, 그리고 사용설명서와 보증서로 이루어져 있다.

▲PS-LX310BT의 구성품

본체의 앞쪽에는 START와 STOP, UP/DOWN 세 개의 버튼이 있다. 턴테이블의 동작은 사실 이 세 개의 버튼으로 모두 끝나게 되며, 나머지 부분은 기능 설정용이라고 보면 된다.

▲전면부 조작 버튼

J형 톤암의 끝부분에는 바늘이 달려있는데, 이동 중 톤암이 톤암 레스트에서 떨어져 바늘이 손상되는 것을 막기 위해 바늘 보호 커버가 씌워져 있다. 사용할 때에는 커버를 반드시 벗기고 써야 한다.

▲바늘 보호 커버는 사용 전에 제거해야 한다

톤암 옆쪽에는 두 개의 노브가 있는데, 하나는 SIZE라고 적혀있고 다른 하나는 SPEED라고 적혀있다. 이에 대해서는 뒤에 다시 이야기를 하도록 하자.

▲크기와 속도 조절 노브

본체의 뒷면을 보면 분리 불가능한 고정식의 RCA 오디오 케이블이 가운데 달려있고 양쪽으로 설정 스위치와 단자 등이 있다.

▲PS-LX310BT의 뒷면

OUTPT SELECT는 연결하는 장치에 따라 포노와 라인으로 설정할 수 있으며, GAIN SELECT는 재생할 바이닐의 녹음 볼륨 레벨에 따라 조절해서 사용할 수 있다. 그 옆으로는 USB 포트와 전원 단자, 그리고 전원 스위치가 나열되어 있다.

▲출력과 게인 설정 스위치 등이 있다


어렵지 않은 조립

조금 복잡하게 보일 수도 있지만, 사실 조립은 간단하다. 우선 플래터를 뒤집어서 플래터에 붉은 리본과 테이프로 붙어있는 드라이브 벨트를 플래터 안쪽 턱에 걸어준다.

▲플래터와 드라이브 벨트

▲벨트를 이처럼 턱에 걸어준다

플래터를 다시 뒤집어서 본체의 중심에 있는 스핀들에 끼워준다. 다음은 드라이버 벨트가 붙어있는 테이프를 떼어내고 붉은 리본을 잡아당겨 드라이브 벨트를 금색 모터 풀리에 걸어준다. 조심할 점은 드라이브 벨트가 꼬이지 않도록 신경 써주기만 하면 된다. 모터 풀리에 벨트를 걸었으면 붉은 리본은 제거해주면 된다.

▲벨트를 모터 풀리에 걸어주는 모습

플래터 설치가 완료되었으면, 두툼하고 부드러운 플래터 매트를 위에 깔아준다.

▲플래터 위에 매트를 깔아준다

다음은 먼지 방지 커버를 조립할 차례이다. 커버의 뒷부분에 있는 두 개의 홈에 경첩의 납작한 부분을 끼워 넣은 후 경첩의 반대편을 본체 뒤쪽에 있는 포켓에 끼워주면 커버의 조립도 끝난다.

▲먼지 방지 커버의 경첩 조립 모습

▲조립이 완료된 PS-LX310BT


블루투스로 연결 가능

사용법은 정말 간단하다. 전원 어댑터를 연결하고 후면 전원 버튼을 누른 후에 먼지 커버를 열고 플래터 매트 위에 바이닐 한 장을 올려놓고 스타트 버튼을 누르면 톤암이 알아서 바이닐의 시작 부분에 바늘을 옮겨다 내려준다.

▲먼지 방지 커버를 연 모습

앞서 살펴본 노브에 대해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SPEED의 경우 33과 45가 있는데, 레코드에 따라 회전속도가 달라서 재생하려는 레코드에 맞게 속도를 설정해주는 노브이다. 일반적인 바이닐은 33rpm으로 보면 되며, 어떤 바이닐을 재생했는데 이상하게도 음악이 느리게 나온다면 45로 스피드를 변경해주면 된다. SIZE 역시 12인치와 7인치를 선택할 수 있는데, 플래터에 꽉 차게 올라가는 보통의 바이닐은 12인치이다. 소니 PS-LX310BT는 앰프나 스피커에 유선으로 연결해서 음악을 감상할 수도 있지만, 블루투스를 지원한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본체 윗면 왼편을 보면 페어링 버튼이 있는데, 이 버튼을 이용해서 블루투스 스피커와 연결하면 별도의 앰프 등과 연결할 필요 없이 무선으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블루투스를 지원한다

▲LSPX-S2 글래스 사운드 블루투스 스피커와 페어링한 모습

본체의 후면부에 있는 USB 포트는 PS-LX310BT 턴테이블로 재생시키는 음악을 디지털 파일로 저장할 때 사용한다. USB 케이블을 이용해서 턴테이블을 PC에 연결한 후 사운드 녹음 프로그램을 실행시켜서 재생되는 음악을 직접 녹음해 WAV나 MP3 등의 파일로 저장할 수 있다. 물론 바이닐의 아날로그 특성상 먼지 등에 의한 잡음까지 녹음되는 단점이 있지만, 이런 노이즈까지 바이닐을 듣는 이유가 된다고 생각하면 큰 불편은 없을 것이다.

▲USB로 PC와 연결해 녹음을 할 수도 있다


제원표


블루투스로 듣는 아날로그 사운드

▲바이닐의 아날로그 사운드 블루투스로 듣는다

CD 세대라면 바이닐의 사용은 제법 불편하게 느껴질 수 있다. MP3나 스트리밍 세대라면 바이닐은 너무나도 번거롭고 음질도 불만스러울 수 있다. 하지만 곡과 곡 사이 들리는 잡음이 주는 감성이야말로 스트리밍 시대에 불편을 무릅쓰고 바이닐을, 아니, 옛날 우리가 LP판이나 레코드판이라고 부르던 그 추억을 재생하는 이유라고 할 수 있다. 이처럼 옛 감성을 다시 느껴보고 싶지만 공간과 비용을 많이 투자해 큼직한 오디오를 사용하기에는 여러모로 부담스러운 사용자라면 PS-LX310BT 턴테이블과 블루투스 스피커만의 구성으로 가볍게 즐기는 것을 추천하고 싶다.

▲인테리어 요소로도 부족함이 없다


오늘의 추천 동영상

작성자 정보

앱스토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