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앱스토리

연봉 138억? IT기업 네이버와 카카오의 CEO 연봉은 얼마일까

'억’ 소리가 절로 나는 IT 관련 기업들의 CEO 연봉을 알아본다.

770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직장인이라면 내 것이나 남의 것이나 으레 궁금한 것이 있다. 어떤 직장이든 관계없이 내가 일한 시간과 결과의 가치를 보상받는 것, 바로 급여다. 당장 내 직장 동료와 상사의 연봉을 자세하게 알 수는 없지만, 우리는 기업이 제공하는 사업보고서를 기반으로 각 기업 CEO들의 연봉은 꽤 구체적으로 알 수 있다. ‘억’ 소리가 절로 나는 IT 관련 기업들의 CEO 연봉을 알아본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 27억 7천만 원

▲한성숙 네이버 대표

두말하면 입 아픈 국내 대표의 포털, 바로 네이버다. 네이버는 광고를 포함한 비즈니스플랫폼, IT플랫폼 등의 사업부문에서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 호조세를 보였다. 주목할 점은 한성숙 네이버 대표의 연봉이다. 지난해 급여로 6억 원, 상여금으로 21억 2천만여 원, 기타 근로소득 4800만 원 등 총합 27억 7천여만 원의 연봉이 지급됐다. 한편 창업자였던 이해진 네이버 GIO는 상여금 5억6천만 원을 포함한 총 13억8천만 원의 연봉을 받았다.


카카오 조수용 대표 8억, 여민수 대표 5억

▲카카오 여민수 대표(좌), 조수용 대표(우)

지난해 카카오는 신사업 투자에 열을 올렸다. 카풀, 페이 유료화 등 각종 논란이 있기는 했지만, 올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00%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공동대표 체제인 카카오는 지난해 조수용 대표가 상여금 2억 5천만 원을 포함한 8억 3천만 원, 여민수 대표는 상여금 3억여 원을 포함한 5억 9천만 원의 연봉을 받았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의 연봉은 5억 5천만 원이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138억 3천만 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지난해 리니지M을 통해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낸 엔씨소프트는 어떨까. 관계자는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리니지M의 개발 및 상용화 추진을 선도했고, 더불어 모바일 사업에 있어 기업 영향력을 확대했다는 점 등을 고려해 급여를 산정했다고 밝혔다. 리니지M은 여전히 장기적인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그 성과를 참작해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의 연봉은 상여금만 120억 9천만 원으로, 총 138억 3천만 원이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 12억 3천만 원

▲권영식 넷마블 대표

엔씨소프트와 대조적으로 넷마블은 지난해 전년대비 52.6% 하락한 영업이익을 보였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 연봉 역시 큰 폭으로 줄었는데, 2017년 권영식 넷마블 대표에게 지급된 연봉은 42억 7천만 원으로 당시 전문 경영인 연봉 순위 6위를 기록한 바 있다. 지난해 연봉은 12억 3천여만 원으로, 상여금은 7억여 원이었다. 방준혁 넷마블 의장은 상여금 없이 급여 및 기타 근로소득으로 13억 5천만 원을 받았다.


김효섭 크래프톤 대표, 11억 원

▲김효섭 크래프톤 대표

배틀그라운드로 유명한 펍지주식회사의 모회사 블루홀은 지난해 말 사명을 변경해 크래프톤으로 재탄생했다. ‘3N’이라 불리는 국내 게임 업계 바로 뒤를 잇는 1조 1억여 원의 매출을 기록하면서 ‘1조 클럽’에 가입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네오위즈 재무팀과 블루홀 전략기획팀장을 거친 김효섭 크래프톤 대표는 지난해 11억 4백만 원의 연봉을 받았다.


고동진 삼성전자 대표, 17억 7천만 원

▲고동진 삼성전자 대표

지난 2월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를 공개하면서 세상을 놀라게 했다. 이때 직접 시연에 나선 것이 바로 고동진 대표(대표이사 사장)다. IM(IT모바일)부문장이기도 한 고동진 대표는 지난해 상여금 17억 7천만 원을 포함한 30억 7천만 원의 연봉을 수령했다. DS(부품)부문장인 김기남 대표는 45억 3천만 원을, CE(소비자가전)부문장인 김현석 대표는 25억 8천만 원을 받았다.


조성진 LG전자 대표, 31억 2천만 원

▲조성진 LG전자 대표

‘스마트폰만 빼고 다 잘 된다’는 LG전자의 성과 역시 빼놓을 수 없다. 2017년에 이어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이 60조가 넘는 기록을 세운 것이다. 연간영업이익 역시 2조 7천억 원을 기록했다. LG전자는 조성진 LG전자 대표(대표이사 CEO 부회장)에게는 상여금 13억 6천만 원을 포함한 총 31억 2천만 원의 급여를 지급했다. 정도현 대표의 경우 같은 해 13억 6천만 원의 연봉을 받았다.


박정호 SK텔레콤 대표, 35억 원

▲박정호 SK텔레콤 대표

올해 5G 통신 시대가 본격적으로 개막하면서 국내 이동통신3사의 움직임도 활발해지고 있다. SK텔레콤의 경우 대표이사의 연간 성과에 대한 보수를 책정하기 위해 매출액과 영업이익 외에 리더십이나 기여도, 전략 과제달성도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제도가 있다. 박정호 SK텔레콤 대표는 매출액 및 영업이익에서 성과를 보였고, NCSI 및 고객만족도 측면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거뒀다는 평가를 받았다. 실제로 SK텔레콤은 이를 참작해 박정호 SK텔레콤 대표에게 상여금 23억 5천만 원을 포함한 총 35억 6백만 원의 연봉을 지급했다.



황창규 KT 대표, 14억 4천만 원

▲황창규 KT 대표

KT가 공개한 5G 데이터 요금제는 먼저 요금제를 공개했던 LG유플러스도 요금제를 재편해 ‘다시 공개’할 만큼 새로운 5G 요금제 체계를 구축했다는 평이다. 물론 데이터 속도 제한, 초과 데이터 사용 시 추가 요금 발생 등의 논란이 있긴 했지만, 어쨌든 KT가 그린 그림이 5G 요금제의 ‘기준’이 된 모양새다. 황창규 KT 대표(대표이사 회장)의 연봉은 14억 4천만 원으로, 상여금은 6억 6천만 원이었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 6억 8천만 원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

만년 3위는 과연 5G 시대에서는 일인자가 될 수 있을까. LG유플러스는 실제로 5G 데이터 요금제를 가장 먼저 공개했고, 단말기 구매 시 공시지원금 역시 3사 중 가장 많이 책정하는 등의 변화를 보였다. 실제로 5G 시대의 1위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는 하현회 LG유플러스 대표(대표이사 부회장)의 연봉도 공개됐다. 별도로 상여금은 없고, 매월 5600만 원의 직책 수당으로 총 6억 2천만 원의 연봉을 수령했다.

▲가성비 태블릿 PC 끝판왕, 엠피지오 레전드 R/R+

▲자동차 안 미세먼지 완벽 제거! 필슨 차량용 공기청정기

▲눈 깜짝할 새 충전? 초고속 무선 충전기 후기

해시태그

작성자 정보

앱스토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