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앱스토리

온 스크린 지문인식부터 배터리 공유까지, 갤럭시 S10의 핵심 기능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갤럭시 S 시리즈의 10주년 모델출시

1,27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드디어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대표 라인업인 갤럭시 S 시리즈의 10주년 모델이 출시되었다. 물론 파생 모델까지 따지면 열 번째가 아니라 훨씬 더 많은 갤럭시 S 시리즈가 출시되었지만, 10년의 세월과 상징적인 숫자 10이 붙었다는 것만으로도 기대가 된다. 특히 올해는 단순히 퍼포먼스만 올라가는 수준이 아닌, 많은 점이 바뀐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에 더욱 기대가 크다. 이번 시간에는 갤럭시 S10 시리즈에 적용된 핵심 기능을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

삼성 갤럭시 S10 시리즈에는 베젤리스 디스플레이 중에서도 화면에 구멍을 내서 전면 카메라를 배치한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 일명 펀치홀 디스플레이를 사용하고 있다. 지난해 말 세계 최초로 갤럭시 A8s에 펀치홀 디스플레이를 채택한 바 있는 삼성전자는 이어서 갤럭시 S10 시리즈 4종에 모두 펀치홀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는데, 아직까지는 화웨이 등 극히 일부 제조사들만이 이러한 홀 디스플레이를 채택하고 있으며 OLED 디스플레이로는 유일하다. 이는 디스플레이를 개발, 생산하는 세계적인 전문 기업을 관계사로 가지고 있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볼 수 있다.

▲전면 최상단까지 꽉 찬 디스플레이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최상단의 일부 영역이 베젤로 남은 노치 디자인에 비해 가려지는 영역이 극히 적어서 상태바에서 많은 정보를 보여주는 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 적합하다. 물론 팝업이나 슬라이드 방식에 비하면 여전히 화면 일부가 전면 카메라에 가려지고 있지만, 이전 세대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를 사용한 갤럭시 S9이나 갤럭시노트9에 비하면 하단 베젤도 훨씬 얇아지면서 갤럭시 S10+의 경우 전면의 90%에 가까운 영역을 화면으로 채우고 있다. 물방울 노치나 인피니티-V 및 인피니티-U 디스플레이에 비해 크게 나은 점을 제공하지는 않지만 전면 카메라를 베젤에 연결시키지 않고 완전히 디스플레이 안으로 집어넣었다는 점 때문에 사용자들 사이에서는 이를 활용한 재미있는 배경화면 만들기가 유행하고 있다는 점도 흥미롭다.

▲하단 베젤도 훨씬 얇아졌다


온 스크린 지문인식

삼성 갤럭시 S10 시리즈에는 삼성 스마트폰 최초로 온 스크린 지문인식 기술이 사용되었다.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를 채택해 전면에서 홈 버튼이 제거된 갤럭시S8 시리즈부터 지문 센서는 후면으로 이동하게 되었는데, 갤럭시 S10 시리즈에 이르러서 지문 센서가 후면에서 다시 전면으로 이동하면서 디스플레이 안쪽으로 들어간 것이다. 갤럭시 S10 시리즈 중에서도 갤럭시 S10과 갤럭시 S10+만 온 스크린 지문인식 기능을 제공하고 있는데, 버튼이 아니라 화면에 손가락을 대면 화면 아래에 숨겨져 있는 초음파 센서가 지문을 인식하게 된다.

▲초음파 지문 스캐너가 화면 속에 숨겨져 있다

다만 화면 전체에서 지문을 인식하는 것이 아닌 초음파 센서가 있는 영역에서만 인식이 가능하기 때문에 화면이 꺼져있는 상태에서는 손가락을 대야 하는 위치를 정확히 알기 힘들다. 정확한 위치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화면을 한 번 터치해 시간이 표시되도록 하면 손가락을 대는 위치가 표시되며, 두 번 터치해서 잠금화면이 나올 때에도 마찬가지로 센서의 위치가 표시된다. 그렇기 때문에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는 손가락을 대는 위치를 정확하게 잡지 못해 지문을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도 빈번하며, 전면이나 후면 지문인식 버튼이 따로 있는 기기에 비해 인식 속도 역시 미세하게 느리게 느껴진다.

▲​온 스크린 지문인식 속도


펜타 카메라

갤럭시 S10 시리즈의 카메라 개수는 제각각이다. 제일 적은 것은 갤럭시 S10e로, 전면 하나와 후면 두 개 총 세 개로 이루어져 있다. 갤럭시 S10은 전면 싱글과 후면 트리플로 총 네 개의 카메라를 탑재하고 있으며, 최상위 모델인 갤럭시 S10+는 전면 듀얼과 후면 트리플로 총 다섯 개의 카메라를 가지고 있다. 아직 출시되지 않은 갤럭시 S10 5G를 제외하면 갤럭시 S10 시리즈 중 유일하게 갤럭시 S10+가 전면에 듀얼 카메라를 갖추고 있는 셈이다. 다만 전면 듀얼 카메라는 광각+망원이나 표준+광각 등의 조합이 아닌 1000만 화소 광각 카메라에 800만 화소 심도측정용 카메라로 구성되어 있다.

▲갤럭시 S10+의 후면 트리플 카메라

▲갤럭시 S10+의 전면 듀얼 카메라

후면 카메라는 1200만 화소의 망원 카메라와 1200만 화소의 광각 카메라, 그리고 1600만 화소의 초광각 카메라로 이루어져 있는 데다가 광각과 망원 카메라는 광학식 손떨림 방지 기능까지 갖추고 있어서 인물촬영이나 풍경 등 다양한 환경에서 빠르고 편리하게 양질의 사진을 얻을 수 있다. 후면 카메라 중 가운데 위치한 광각 카메라의 경우 F/2.4와 F/1.5의 듀얼 조리개를 지원해 어두운 곳에서 자동으로 조리개를 개방해 더 밝게 촬영이 가능하다.

▲후면 트리플 카메라의 화각 비교. 위에서부터 망원, 광각, 초광각


무선 배터리 공유

갤럭시 S 시리즈에 무선충전 기술이 들어간 것은 2015년 출시된 갤럭시 S6부터이다. 그 이전에도 무선충전이 가능했지만 기본사양에서는 지원하지 않고 전용의 후면 커버로 교체해야 쓸 수 있었다. 갤럭시 S10 시리즈에서도 물론 무선 충전 기능이 적용되어 있다. 갤럭시 S10 시리즈는 유선과 무선 모두 고속 충전을 지원하며, 퀵차지 2.0 유선 충전과 급속 무선 충전 2.0의 무선 충전을 지원해 이전 모델들에 비해 향상된 충전 속도를 지원하고 있다.


그런데 갤럭시 S10 시리즈의 무선 충전 기능에는 이전에는 없던 새로운 기술이 또 하나 적용되었다. 바로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으로, 갤럭시 S10을 무선 충전패드처럼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즉, 무선 충전이 지원되는 타 기기를 갤럭시 S10 위에 올려두면 충전이 되는 것인데, 갤럭시 S10의 무선 충전 기능이 WPC와 PMA 규격을 동시에 지원하는 반면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은 WPC의 Qi 방식만 지원한다. 하지만 거의 모든 무선충전 스마트 기기들이 Qi 표준을 사용하기 때문에 호환성 측면에서는 걱정할 필요가 없다.

▲갤럭시 S10+로 갤럭시 S10e를 충전하는 모습

▲아이폰도 충전할 수 있다

갤럭시 S10의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은 상시 작동되는 것이 아니라 필요할 때마다 켜서 사용해야 하는데, 알림창에서 무선 배터리 공유 버튼을 터치한 후 갤럭시 S10 본체를 뒤집어놓고 그 위에 충전할 기기를 올려두면 된다. 실제로 테스트해보니 같은 갤럭시 시리즈는 물론이고 타사의 Qi 방식 기기도 모두 충전할 수 있었다. 무선 배터리 공유 기능에서는 무선 고속 충전은 지원하지 않아 일반적인 무선 충전기 수준의 충전 속도를 제공하고 있으며, 무선 충전이 종료되면 1분 뒤 기능이 자동으로 꺼진다.

▲무선 배터리 공유 설정 화면


더 똑똑해진 인공지능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에는 독자 인공지능 비서인 빅스비를 탑재하고 있다. 갤럭시 시리즈는 모두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사용하기 때문에 구글 어시스턴트 역시 탑재되어 있지만, 삼성은 자사가 직접 개발한 빅스비를 우선적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단말기 왼쪽 측면에 빅스비 전용의 호출 버튼도 두고 있다. 빅스비는 음성으로 여러 가지 명령을 내리는 빅스비 소이스에서부터 이미지 인식 기반 AI 기능인 빅스비 비전을 통해 더욱 다양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빅스비 비전은 다음과 포스퀘어, 티켓몬스터 등을 통해 장소 서비스를 지원하고 핀터레스트를 통해 유사 이미지를 찾아주며, 비비노를 이용해 와인 정보를 찾고 그 밖의 다양한 파트너사를 통해 음식 정보와 메이크업, 피부관리, 스타일링, 홈 데코, 도서 정보 등을 제공하고 있다

▲빅스비 비전을 통해 다양한 사물의 정보를 받을 수 있다

여기에 빅스비 루틴이 새롭게 추가되었다. 빅스비 루틴은 장소나 상황, 시간에 따라 사용자가 원하는 설정이 작동되도록 하는 기능으로, 매일 또는 자주 반복적으로 사용하는 기능을 자동화시켜주는 기능이라고 볼 수 있다. 예를 들자면 회사에 도착하면 무음이나 진동 모드로 변경하고 집에 돌아오면 소리 모드와 와이파이가 켜지게 할 수도 있고, 저녁 시간에는 자동으로 블루라이트 필터를 켜고 자동으로 무음 모드로 바뀌어 숙면에 방해되는 요소를 제거할 수도 있다. 운전 중 루틴을 보면 특정 블루투스 기기에 연결되는 조건이 성립되면 글자 크기를 키우고 돌비 애트모스를 켜고 알림을 음성으로 읽어주고 휴대전화 잠금을 해제하는 등 운전에 도움이 될 다양한 기능이 설정되어 있다. 기본적으로 회사, 집, 굿나잇, 운전중, 출근중 등의 추천 루틴이 등록되어 있어서 세부 설정만 바꿔서 쓸 수도 있으며, 조건과 동작을 설정해 완전히 새로운 루틴을 만들어낼 수도 있다.

▲빅스비 루틴으로 개인 자동화를 쉽게 구현할 수 있다


기대되는 성능

지금까지 알아본 바와 같이 삼성 갤럭시 S10 시리즈에는 완전히 새로운, 또는 개선된 다양한 기능이 탑재되어서 소비자들의 구미를 당기고 있다. 앱스토리에서는 이어서 갤럭시 S10 시리즈의 퍼포먼스와 카메라 성능 등 다양한 부분을 테스트할 예정이니, 관심 있는 독자들은 계속 지켜보길 바란다.

▲기능뿐만 아니라 성능도 기대된다



최근 인기 IT 동영상 리뷰 보기

작성자 정보

앱스토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