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앱스토리

가성비 최강의 갤럭시 스마트폰, 삼성 갤럭시 와이드3

갤럭시와이드3 역시 삼성전자의 효자 노릇을 할 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16,70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흔히 삼성전자에서 생산해내는 스마트폰 하면, 갤럭시S나 갤럭시노트 등,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제일 먼저 떠올리기 마련이다. 삼성이 프리미엄급 제품으로 시장을 선도해 나가는 제조사이기 때문일 것이다. 그렇다 보니 으레 중저가 보급형은 판매고가 낮을 거라 짐작하기가 쉽지만 의외로 그렇지 않다. 예전 갤럭시A 시리즈가 출시되던 시절부터 현재까지도, 중저가 보급형 제품들은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에 쏠쏠한 보탬이 되고 있다. 그리고 얼마 전, 삼성전자의 ‘가성비 시리즈’인 갤럭시와이드3가 출시되었다. SKT 전용으로 나왔음에도 제 몫을 너끈히 해냈던 전작들처럼 갤럭시와이드3 역시 삼성전자의 효자 노릇을 할 수 있을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www.samsung.com ㅣ 297,000원


버튼 몇 개 바꾸고 새 시리즈라고?

▲ 디자인은 전형적인 ‘삼성폰’

갤럭시와이드3는 'KTX 타고 가면서 봐도' 삼성 제품인 걸 알 수 있을 정도다. 그만큼 전형적인 외형을 지녔다. 홈버튼의 테두리의 존재감이 다소 얌전해졌다는 점과 터치버튼의 아이콘이 살짝 세련되게 바뀌었다는 점만 빼면 전작과 거의 달라진 게 없다. 옆면의 조작부 역시 아주 미묘하게 차이가 있다. 전작에선 하나로 합쳐져 있었던 볼륨 버튼을 두 개로 분리해 두었다. 유심과 마이크로 SD카드 슬롯은 볼륨 조절키 하단부에 위치하고 있다. 그저 아주 사소한 디테일만을 수정한 수준으로, 디자인 면에서는 사실상 ‘신제품’이라고 칭하기에 민망한 수준이다.

▲ 옆면의 디테일만 아주 살짝 바뀌었을 뿐


성능은 미드레인지급에 간신히 턱걸이

▲ 그나마 자존심 챙긴 카메라

전면 카메라 기준 500만에서 1300만 화소로 크게 개선된 카메라가 그나마 신제품의 자존심을 챙겼다고 할 수 있다. 전작의 앱 서랍 아이콘은 없앴고, 삼성의 다른 시리즈들과 마찬가지로 스와이프를 통해 앱 서랍을 구동시킬 수 있다. 보안 폴더를 사용할 수 있는 것과, 라디오 기능을 갖고 있다는 것 역시 괜찮게 봐줄 만한 점이다. 옥타코어 1.6Ghz의 프로세서와 2GB의 RAM은 좋지도 않지만 크게 쳐지지도 않는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간신히 미드레인지급의 최저 기준선을 맞춘 느낌이다.

▲ 그저 그런 퍼포먼스


안일하고 또 안일하다

▲ 아쉬움을 남기는 디스플레이

하지만 그 외엔 실망의 연속이다. 아담한 사이즈까지는 그렇다고 쳐도, 요즘 시대에 FULL HD에도 미치지 못하는 디스플레이는 영 아쉽다. USB타입 C단자 대신 마이크로 USB 단자를 탑재했고, 삼성페이도 지문인식도 지원하지 않는다. 갤럭시와이드 시리즈의 장점 아닌 장점이라면 교체형 배터리를 고수하고 있었다는 점인데, 이마저도 일체형으로 바뀌면서 그나마 몇 개 안 되던 장점 한 가지가 없어진 거나 마찬가지다.

▲ 지문인식도, 삼성페이도 없다


제원표


Point

▲ 디자인, 스펙 모두 안일하다

샤오미, 오포 등 미드레인지급 스마트폰 시장에서 약진하고 있는 중국 제조사들이 스펙과 디자인, 가성비의 세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것과 달리 어떠한 혁신도 찾아볼 수 없는 갤럭시와이드3는 모든 면에서 안일하게 느껴진다. 중저가 제품이니 가격이 저렴한 것은 사실상 당연한 일이고, 그 외에는 민망할 만큼 장점으로 꼽을 수 있을 만한 점이 없다. 그저 중저가 보급형 시리즈를 출시했다는 사실 자체에 의의를 두는 느낌이랄까. 세계 시장을 노리는 게 아니라 그저 국내에서 ‘효도폰’ 포지션을 노리는 탓일까. 갤럭시 브랜드를 선호하면서도 고성능이나 별다른 부가기능보다는 저렴한 가격대를 원하는 소비자층에게 딱 적당한 구성이라고 할 수 있겠다.

▲ 국내 미드레인지급 스마트폰에서 혁신을 기대하긴 어려운 걸까

앱토 한마디 : 가격 부담 없는 갤럭시를 원한다면




최근 인기 IT 동영상 리뷰 보기


작성자 정보

앱스토리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