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뷰 본문

배설물 파묻는 고양이의 속사정

조홍섭의 멍냥이 사이언스
프로필 사진
애니멀피플 작성일자2018.09.17. | 3,685 읽음

고양이는 여러 면에서 개와 대조적이지만 배설물을 처리하는 법도 특별합니다.

우선 절차가 복잡합니. 전용 화장실에 들어가 바닥 파기, 누기, 냄새 맡기, 덮기를 차례로 합니다. 이런 모습을 보면 ‘고양이는 청결에 무척 신경 쓰는 동물이구나’란 생각이 듭니다.

이쁜척

동물행동학자들은 고양이가 깨끗한 것을 좋아하기는 하지만 청결 강박증은 아니라고 봅니다.  

오히려 조심성을 보여주는 본능적 행동이라는 것이죠.


같은 고양잇과 동물인 호랑이나 사자 등은 배설물을 묻지 않습니다.

오히려 잘 보이는 곳에 드러내 자신의 영역임을 과시하곤 합니다. 배설물 속에는 자신만의 독특한 페로몬이란 화학물질이 들어있습니다.

야생 고양이도 영역 가장자리에서는 돌 위 등 잘 보이는 곳에 배설하지만, 새끼가 있거나 늘 거주하는 핵심 구역에서는 땅속에 묻습니다.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집고양이도 포식자나 경쟁자의 관심을 피하기 위한 습성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습니다. 

집에서 고양이는 주인을 지배적 고양이로 볼지도 모릅니다. 그렇다면 배설 상자 밖에 실례하는 고양이는 자신이 주인보다 위라고 생각하는 걸까요. 

수의학자들은 그보다는 사람이 배설물 상자와 배설 행동을 잘 관리하지 못했기 때문으로 봅니다.


미국 고양이 수의사 협회(AAFP)가 2004년 발간한 ‘고양이 행동 지침’을 보면 배설 문제는 고양이를 기를 때 불거지는 가장 큰 걱정거리 중 하나입니다. 

고양이는 하루 대변 1회, 소변 2회를 배변 상자에서 ‘앉아’ 보는데, 종종 발정기 때 서서 벽과 가구에 소량의 오줌을 뿌리기도 합니다. 

이는 자신의 존재를 알리는 행동으로, 여러 마리의 고양이를 함께 기를 때 더 자주 나타납니다.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이 지침은 배설 문제를 예방하기 위해 배변 상자를 하루 1∼2번 청소하고 까는 모래는 매주 모두 갈아 줄 것을 권고합니다.

배변 상자 수는 ‘고양이 마릿수+1’이 좋고, 방해받지 않고 편하게 갈 수 있는 곳에 둡니다. 

크기는 고양이 몸길이의 1.5배는 돼야 하는데, 시판 상자는 대개 너무 작아 큰 고양이에는 직접 만들어 줄 것을 제안합니다. 

혼나볼래?

배변 상자에 들어가 모래를 파는 시간이 4초가 안 된다면 상자의 청결도나 위치에 문제가 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무엇보다 배설 문제는 방광염 등 질병과 관련될 수 있기 때문에 필요하면 수의사와 상담해야 합니다. 

ecothink@hani.co.kr

놓치지 말아야 할 태그

#개헌

    많이 본 TOP3

      당신을 위한 1boon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