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동그람이

조선의 임금이 '살인 코끼리'에게 보인 의외의 태도

1,79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사람을 해쳤습니다...
전라도의 해도(海島, 섬)로 보내야 합니다.

태종 13년 (1413년)

병조판서 유정현의 진언이 올라왔습니다.


여기서 귀양을 가는 인물은

과연 누구였을까요?


전라도 해도로 귀양을 가는 건

사람이 아닌 '코끼리'였습니다.

조선시대 한반도에

코끼리가 있었다고요?!


이 코끼리는 

일본 무로마치 막부의 쇼군인 원의지가

조선 태종에게 바친 선물이었습니다.

선물로 받은 코끼리는 1년에

콩 수백 석을 먹는 골칫덩어리였는데요.


그런 코끼리를 보고

공조판서 이우가

"뭐 저런 추한 몰골이 있냐"며

비웃고 침을 뱉자....


화가 난 코끼리는

이우를 밟아 죽였다고 합니다.

(아시죠? 코끼리 화나면 이길 동물 없는 거...)

그렇게 살인을 저지른 코끼리는

전라도의 장도로 유배를 가게 되었습니다.


(*장도는 전라남도 여수시 율촌면에 

딸려 있던 섬으로 현재는 육지화되었습니다.)

그로부터 6개월 후,

전라 관찰사가 보낸 

상소문이 도착했습니다.

코끼리가 좀 체 먹지 않아
날로 수척해지고 (...)
사람을 보면 눈물을 흘립니다.

상소문을 읽고 마음이 아팠던 태종은

코끼리를 다시 전라도 육지로

돌아오게 했는데요.


하지만 코끼리의 엄청난 식성과 덩치는

여전히 골칫덩어리였습니다.

결국 전라, 충청, 경상 3도가

코끼리를 돌아가면서 사육하는

'순번 사육'을 하게 됐는데요.


그렇게 떠돌이 생활을 하던 코끼리.


세종 3년 (1421년) 

또 사고를 치고 맙니다.

충남 공주에서 사육사가 

코끼리 발에 치여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진 것이죠.


이에 충청도 관찰사는

다시 코끼리를 섬으로 유배보내자는

상소를 올립니다.

상소를 들은 세종은 

이렇게 말했다고 하는데요

물과 풀이 좋은 곳으로
코끼리를 두라.

제발 병들어 죽지 말게 하라.

그렇게 다시 섬으로 

귀양을 간 코끼리.


이후 조선의 기록에 

코끼리와 관련된 기록은 

남아있지 않다고 합니다.


유독 동물을 사랑했다고 알려진

태종과 세종.


그러나 마음만으로 기르기엔

코끼리는 너무나도 낯선 동물이었나봅니다.

동그람이 이승재
dack0208@naver.com

사진
위키미디어 코먼스
픽사베이
게티이미지뱅크
pxher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