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아만다

(주의) 혼자 보면 안되는 영화 (주의)

상영 중 관객이 중도 퇴장한 문제작 TOP 7

48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안티크라이스트> <님포매니악> 등 극단에서 선 작품들을 탄생시켜온 라스폰 트리에 감독의 신작이였던 <살인마 잭의 집>은 2018년 칸 국제 영화제 최고의 문제작으로 꼽혔는데요!

<살인마 잭의 집>은 상영 시작 후 20여 분만에 100여명 이상의 관객이 야유를 보내며 중도 퇴장한 작품으로 남았습니다.

극 중 등장하는 아동 살해와 시체 유기 등 그를 장난 스럽게 대하는 행위에 수많은 관객들이 불쾌함을 표하며 극장을 나설 만큼 수 많은 매체들은 살인을 예술로 포장하는 영화를 비판한 영화에요!

<마터스>는 시각적인 잔인함은 그리 큰 편은 아니지만 영화가 관객들에게 전달하고 있는 윤리적 메세지로 인해 정신적 충격이 큰 영화이에요. 

공포영화 매니아도 <마터스>는 피하는 것을 권고 할 정도로 보고 난 후의 찝찝함의 후유증은 며칠을 간다고 합니다... 

극장 앞에 구급차가 대기하는 사태가 있을 정도로... 리얼하게 찍은 영화 <로우>입니다. 

<로우>는 제 41회 토론토 국제영화제 상영 당시 몇 관객이 발작을 일으켜 응급실에 실려나가는 사고로 유명세를 탔던 영화에요.

또 제 40회 예테보리 국제영화제에서도 몇 십명의 관객이 극장을 이탈하고, 화장실로 직행해 구토한 관객들을 목격한 일화도 유명했죠.


<로우>는 채식주의자 소녀가 육식에 눈을 뜨게 되면서 인간의 육체까지 탐하게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데요. 그 과정들이 리얼하게 묘사 되어 카니발리즘의 성장물로 꼽히죠.

영화가 최초 공개되어던 제 5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부터 논란이 되었던 이 영화! 가스파 노에 감독의 <돌이킬 수 없는> 영화는 잔인하고 충격적인 묘사로 논란을 몰고 왔었던 작품인데요. 제 5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상영 도중 관객이 대거 이탈하고 실신하는 사태가 벌어진 만큼 무자비한 폭력과 흉포한 강간장면까지 더해지니 참기 어려웠다고 하네요.

다음은 쿠엔티 타란티노 감독의 데뷔작인 <저수지의 개들> 입니다.
영화에서 나오는 극단적인 폭력묘사와 고문장면 등은 관객들에게 완벽한 충격을 안겨 주었는데요. 이러한 장면들 때문에 상영 도중 이러한 장면을 견디지 못한 관객이 대다수였는데요. 
중도 퇴장했던 관객 중엔 호러 영화의 거장, 웨스 크레이븐 감독도 있었다고 하네요..
당시 관객 중 한명이 "저 고문 장면이 영화를 망치고 있다"고 말했는데, 감독인 타란티노은 이와 같이 대답했다고 해요. "무슨 소리야, 이건 내 영화에서 가장 멋진 장면이야.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나갔는지 봤어? 대박이야!"
(참 엽기적인 발상인것 같네요..)


<인간지네>는... 무려 시리즈 3까지 나온 영화인데요

여러 인간의 입과 항문을 연결해 지네처럼 만든다는 설정으로 고어 영화 마니아들 사이에서 악명 높은 영화로 꼽히고 있어요.


인간지네2는 흑백으로 만들어졌지만 시리즈 중 가장 잔인하고 역겨운 설정이 많다고 하네요.

<클로버필드>는 지진이라도 난 것처럼 흔들리는 카메라 워킹은 보는 이에게 200% 생생한 리얼함을 전달함과 동시에 메스꺼움과 멀미까지 덤으로 얹어줬는데요. 개봉 당시 수많은 관객이 영화를 본 후 이상증세를 호소했고, 북미 극장가에선 이를 '클로버필드 병'이라고 불릴 정도였다고 하네요. 

영화 개봉 당시 일부 극장은 '관람 시 멀미를 주의하라'는 내용의 경고문을 붙이기도 하면서 관객들에게 구토 봉지를 나눠주기도 했어요!

올 여름 너무 소름돋은 설정인 영화로 인해서 찝찝함까지 얻을 수 있는 영화들로 더운 날씨를 이겨 보시는 것은 어떨까요..?ㅎㅎ

하지만 제가 소개해드린 영화들은 절대 혼자서 볼 수 없으니 꼭 누군가 같이 보시길 권장해드릴게요,,,

이렇게 영화를 보면서 잔인한 장면이 나올 때 서로 안길 수 있고 눈 가려줄 수 있는 새로운 인연은 아만다에서 만나보시는건 어떨까요?!
토닥토닥

작성자 정보

아만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