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위험한 카드 영수증의 개인 정보, 1초 만에 없애는 방법!

64,013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서울에 사는 A(31, 직장인) 씨는 새벽에 휴대폰 알람을 듣고 잠에서 깬 뒤 소스라치게 놀랐다. 본인의 카드로 해외의 한 전자제품 사이트에서 800달러가량 결제됐다는 문자가 와있었던 것. 한숨도 못 잔 A씨는 날이 밝자마자 카드사에 전화를 했다. 카드사는 결제하지 않은 건에 대해 취소 처리를 해준다고 말을 했지만 실제 취소 처리가 되는 한 달의 시간 동안 A씨는 불안에 떨어야 했다. 상담사는 ‘본인도 모르는 사이 해외에서 돈이 결제되는 피해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존 웹사이트의 결제 내역 등이 유출되거나 여행 시 카드가 복사되는 등의 일이 발생한다고.


이렇듯 카드 정보는 유출되지 않도록 보안이 중요하다. 그런데 ‘영수증’으로도 카드의 보안이 유출될 수 있다는 사실, 알고 있는가?

영수증에서 개인 정보가 유출 된다?


1. 카드 번호는 ****으로 처리되어 있다

'영수증은 버려주세요' 오늘도 한 번쯤은 말했을 습관적인 대사다. 무심히 버린 영수증을 제대로 들여다본 적 있는가? 영수증에서 유출될 수 있는 개인 정보는 ‘카드의 일련번호’다. 카드의 일련번호는 영수증에 숫자와 함께 일부는 ‘****’ 표시로 찍혀있다. 이것을 ‘마스킹 위치’라고 한다. 카드 번호는 마스킹 되어 나오기 때문에 영수증 한 장 만으로는 내 카드 번호가 노출되기 어렵다.

전체 카드 일련번호를 알 수 없게 '****' 표시가 되어 있다


2. 카드 영수증, 모아서 버리지 마라!

그렇다면 왜 ‘영수증을 꼭 찢어서 버려야 한다’, ‘영수증은 함부로 버리면 안 된다’라는 말이 있는 걸까? 영수증마다 카드 번호에 ‘****’ 표시된 위치가 다르기 때문! 때문에 같은 카드로 결제한 영수증이 여러 장 모이면 마치 퍼즐 맞추기처럼 내 카드 일련번호를 유추할 수 있는 것이다. 일련번호만 가지고는 특별히 범죄(!)를 저지를 수는 없다. 하지만 정말 간혹, 유효기간과 CVC 번호가 찍힌 영수증도 있다.


만약 누군가가 내가 모아서 버린 영수증을 발견하게 된다면? 그리고 그 사람이 사악한 의도가 있어 카드 일련번호를 유추해낸다면? 해외 사이트 등은 카드 번호와 유효 기간만 알면 결제 가능한 경우가 많으므로, 충분히 위험할 수 있는 상황이다.

여러 장 모아서 버리면 위험하다!


3. 영수증의 개인정보, 1초 만에  없애는 방법

카드 영수증의 개인 정보를 순식간에 없앨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바로 영수증을 물에 적시는 것. 다 녹거나 잉크가 지워지며 정보도 사라진다. 혹은 분무기에 약국에서 파는 소독용 에탄올을 담아 영수증에 뿌려도 글씨가 말끔하게 지워진다. 보드마카로 카드 번호만 줄을 그어 버리는 방법도 있다. 내 카드 번호는 소중한 것! 조금 귀찮더라도 '영수증 사후처리'는 꼭 필요한 습관이다. (사진출처: Pixabay)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