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네트 백부터 버킷 백까지. 셀럽들의 가격 착한 서머 데일리 백 (feat.30만원 이하)

20,258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셀럽들의 뉴 데일리 백!

출처@ch_amii

세이모온도 번백 M snow 10만9천원


마치 손으로 한 번 구긴 듯 독특한 주름이 인상적인 세이모온도의 번 백.  여밈 또한 일반적인 백들과 달리 가방의 전면에 위치해있어 손으로 빚은 만두가 연상되기도 한다. 차정원은 부드러운 느낌이 감도는 화이트 컬러 백을 선택했는데, 상하의 또한 모두 각기 조금씩 다른 화이트로 맞춰 청순하면서도 세련된 올 화이트 컬러 룩을 선보였다.

출처@songhaena

알리에니나 New 알리 백 라지 29만9천원


네트백계의 에르메스라 불리는 알리에니나 알리 백. 도톰한 원사로 장인들이 한 땀 한 땀 엮어 소량씩만 제작하는 리얼 핸드메이드 백으로 가볍고 경쾌한 느낌과 포근한 분위기가 공존하기 때문에 계절과 날씨에 구애받지 않고 트렌디세터드의 사랑을 듬뿍 받는 중. 송해나는 뉴 시즌 새롭게 출시된 블루 컬러를 선택했는데, 화이트 톰에 데님 팬츠라는 클래식한 조합에 매치해 가방이 지닌 매력을 한껏 살렸다.

출처@doflwl

하고 위빙 버킷 백 28만원


견고한 버킷 실루엣을 가벼운 위빙 느낌의 펀칭 레더로 재현한 하고의 위빙 버킷 백. 가볍고 시원하지만 마냥 캐주얼하지만은 않기 때문에 서머 데일리 백으로 제격이다. 바캉스 룩에는 물론, 데이 웨어나 오피스 룩에도 잘 어울릴 듯. 버킷 백 안에 같은 컬러의 파우치가 포함돼 있어 보다 안정적인 느낌을 원한다면 소지품을 파우치에 넣어 매는 것도 좋을 듯!

출처@iammingki

코이무이 원스 백 25만8천원


예쁘게 잘 다듬은 작은 바구니 같은 모양새의 코이무이 원스 백.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실루엣으로 어떤 룩에도 무리 없이 잘 어울리는 전천후 아이템이다. 모던하고 시크한 룩에는 강민경처럼 어깨에 툭 무심하게 거는 것이 멋스럽지만, 러블리한 스커트를 입을 때에는 짧게 크로스로 매도 좋을 듯. 우아하고 싶은 입은 날에는 스트랩을 두어 번 접은 후 탑 핸들에 합쳐 토트백으로 연출해도 오케이.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