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강민경부터 현아까지, 셀럽들의 마지막 카디건 활용기.

12,711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쨍한 서머 컬러 카디건은 이너를 생략하고 단독으로 입어 얇은 니트 톱처럼 활용해보시길. 깊게 파인 브이넥 카디건이라면 버튼을 모두 클로징 한 후 얇은 네크리스를 여러 겹 레이어드해 포인트를 주고, 넥 라인이 둥근 기본 카디건이라면 버튼을 두어 개 오픈해 카라처럼 펼친 뒤 짧은 네크리스를 더하면 멋스럽게 소화할 수 있다.

출처@iammingki

평소 간결하면서도 멋스러운 스타일링을 즐긴다면 군더더기 없이 심플한 올 블랙 룩에 비비드한 컬러 카디건을 매칭한 모델 송해나의 룩을 눈여겨보시길. 소매와 밑단에 블랙 라이닝이 더해진 디자인으로 선택해 상반되는 컬러 아이템들이 따로 노는 것처럼 보일 위험을 덜었으며, 길이와 펜던트 실루엣이 다른 두 개의 네크리스와  손목시계로 세련된 무드를 더했다.

출처@songhaena

모델 심소영은 핏이 낙낙한 재킷형 카디건을 모두 클로징해 마치 스웨트 셔츠처럼 입었다. 다소 도톰한 데다가 컬러 조합 또한 따뜻한 느낌이 강한 아이템인데도 룩이 답답해 보이지 않는 이유는 레그 라인을 시원하게 드러내는 짧은 쇼츠를 매치했기 때문! 세련된 느낌으로 마무리하고 싶다면 실루엣이 간결한 블로퍼를, 재미를 더하고 싶다면 컬러풀한 삭스와 스니커즈를 매치하면 오케이.

출처@feelssoyoung

몸에 딱 붙는 짧은 크롭트 카디건은 깡마른 몸매의 소유자가 아니라면 오픈해서 입어야 답답하지 않다. 또 한 가지 유의해야 할 점은 카디건보다 이너의 길이가 길어지면 촌스러워(?) 보일 확률이 높다는 사실. 좀 더 짧은 톱이나 브라렛을 입은 후 하이웨이스트 팬츠나 스커트를 매치하는 방법을 추천한다.

출처@hyunah_aa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