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메뉴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듣고 울었다? 98년생 펜타곤 우석이 감동먹은 90년대 노래는?

에스크얼루어 펜타곤 우석 편

39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펜타곤 우석이 얼루어에 등장! 그에게 과거와 현재, 그리고 앞으로에 대해 물어봤습니다. 

Q. 가장 좋아하는 90년대 노래는? 
사실 제가 98년생이거든요. 그래서 90년대 노래는 들었어도 기억이 나지 않는 게 정상이죠. 지금 와서 듣는 노래 중에 god 선배님들의 '어머님께' 정말 좋아해요. 얼마 전 유튜브에 그 노래를 듣는 외국인들의 리액션 영상들이 많이 올라왔었는데 그걸 보며 저도 같이 울었어요. 정말로요! 저와 나이가 같은 노래이지만 '명곡은 역시 영원하다'라는 걸 다시 한 번 느꼈죠.  

  Q. 초딩 때 일과는 어땠나요? 알려주세요! 
여기 있는 이 패드로 시간표를 그려볼게요. 잠은 늦게 자는 편이었어요. 지금도 그렇지만.. 8시 20분까지 등교였는데 학교가 바로 집 앞인 축복 받은 아이라 7시 40분에 눈을 떠서 학교에 갈 수 있었어요. 점심을 먹고 친구들과 농구나 축구를 하고 놀기도 하고.. 좀 특별했던 점이 있다면 방과후에 피아노와 바이올린 학원을 다녔다는 거예요. 이 때 콩쿠르도 나가보고 상도 받고.. 지금 제 직업에 대한 꿈을 갖게 해준 계기가 되었죠.  

  Q. 학창 시절, 가장 두려웠던 순간은? 
 이거.. 엄청난 TMI이긴 한데.. 사실 제가 영어 유치원을 다녔거든요. 제 영어 이름이 '폴(Paul)'이었어요. 그 때 수업이 끝날 즈음 선생님이 꼭 한 명씩 영어로 시계 읽는 걸 시켰어요. 애들은 어떻게 읽는 지 다 아는데 저만 몰랐어요. 근데 그 사실을 어떻게 아신 건지 저만 시키더라고요. 그 시간이 가장 무서웠어요.  

  Q. 이 세상이 끝나고 남은 건 신원과 고양이.. 둘 중 누구를 선택하시겠습니까? 
 질문이... 너무 웃기네요. 이거 신원형이 쓴 거 아니예요?  

 

실시간 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