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차정원부터 선미까지. 옷 잘입는 셀럽들이 골라 입은 니트 브랜드는?

30,517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ch_amii

한쪽으로 길게 늘어진 리본 디테일이 포인트인 블랙 니트를 선택한 차정원. 톱 자체만으로도 룩에 포인트를 줄 수 있기 때문에 화이트 진, 앵클부츠 등 하의와 액세서리는 간결한 것들로 매치해 룩의 밸런스를 맞췄다. 군더더기 없는 메이크업과 자연스럽게 늘어트린 헤어스타일도 빼놓을 수 없는 스타일링 포인트!

차정원의 블랙 니트는 보테가베네타


출처@nayoungkeem

보는 것만으로도 포근해지는 벌키한 니트에 아래로 내려올수록 점점 넓어지는 팬츠를 매치한 김나영. 상하의를 모두 오버사이즈로 선택하면 벙벙해 보이기 십상이지만 김나영은 허벅지와 종아리 중간을 한번 잡아준 듯한 벨보텀 팬츠와 스퀘어 코 슈즈 등 실루엣에 은근한 포인트를 더해 그 위험을 피했다.

김나영의 오버사이즈 니트는 레이

출처@hyominnn

벌키한 니트가 다소 부해 보이지는 않을까 걱정된다면 허리, 소매, 카라 등에 밴딩이나 시보리를 더한 디자인을 추천한다. 효민처럼 숄더 라인을 살짝 부풀린 듯한 실루엣이라면 자연스럽게 얼굴이 작아 보이는 효과까지 노릴 수 있다. 심플한 블랙 팬츠를 매치해 세련된 무드로 소화하거나 드라마틱하게 퍼지는 풀 스커트를 선택해 러블리한 느낌으로 즐겨보자.

효민의 벌룬 퍼프 니트는 이자벨마랑

출처@miyayeah

툭 늘어지는 듯한 느낌의 니트에 플리츠스커트를 매치하면 여릿여릿하면서도 소녀스러운 룩을 완성할 수 있지만 자칫 잘못하면 촌스러워 보일 위험이 있다. 슈즈, 백 등 액세서리 매치에 신경쓸 것. 둔탁하거나 지나치게 캐주얼한 아이템보다는 실루엣이 날렵한 디자인이 멋스럽다. 후프링이나 롱 네크리스 등으로 포인트를 주는 것도 좋은 방법!

선미의 베이지 니트는 썰스데이 아일랜드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