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이번 가을에 메고 들기 좋은 4가지 가방

44,612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에디터들이 가지각색의 이유를 담아 골랐다. 이번 가을에 메고 들기 좋은 4가지 종류의 가방.   
SHOPPER BAG
어디를 가나 필요한 물건을 완벽하게 챙겨야 직성이 풀리는 내게 큼지막한 쇼퍼백은 떼려야 뗄 수 없는 필수 아이템이다. 수납공간이 넉넉하고 편하게 둘러멜 수 있어 캐주얼 룩에 제격이다. 가죽 외에 나일론, 캔버스 등 다양한 소재로 선보여 쇼퍼백을 메면 어깨가 아프다는 것도 다 옛말. 최근 작은 가방이 인기라 미니 크로스보디백을 하나 장만했는데 물건이 다 들어가지 않아 쇼퍼백 안에 미니백째로 넣어 나온 적이 있다. 낮과 밤 성격이 다른 스케줄을 소화하기 위한 묘책이 될 수 있다. - 김지은(<얼루어> 패션 디렉터) 로고를 프린트한 페이턴트 소재 가방은 81만원대, 누메로 벤투노(N°21). 레오퍼드 패턴의 쇼퍼백은 3백52만원, 토즈(Tod’s). 호랑이 모양 브로치를 장식한 가방은 5백71만원, 구찌(Gucci). 자물쇠가 달린 참을 장식한 캔버스 소재 가방은 가격미정, 셀린느 바이 에디 슬리먼(Celine by Hedi Slimane).   
MICRO MINI BAG
들고 다니는 가방이 커지면 커질수록 자연스럽게 짐은 늘어났다. 커다란 빅백은 키가 작은 에디터에게 짐이 되기 일쑤. 자연스럽게 미니백에 손이 가기 시작했다. 들고 다녀야 할 것을 스마트폰, 카드지갑, 립스틱 정도로 추리니 한결 가벼워졌다. 한동안 미니백을 메다가 얼마 전 쇼핑 리스트에 올린 건 담배 케이스처럼 생긴 생 로랑의 마이크로 미니백인데, 무엇을 넣겠다기보다는 액세서리 개념으로 생각하면 좋겠다. 미니원피스에도 캐주얼한 맨투맨과 데님 룩에도 잘 어울릴 것 같아 고민 중. 그러고 보니 미니백 위에 마이크로 미니백을 레이어드해도 좋겠는데…. - 이하얀(<얼루어> 패션 에디터) 1007-140-7 핑크색 파이톤 무늬 백은 2만9천원, 자라(Zara). 크리스털을 장식한 와인색 체인백은 1백45만원, 미우미우(Miu Miu). 토트백과 숄더백, 두 가지로 활용할 수 있는 마이크로 미니백은 15만5천원, 분크(Vunque). 1007-140-10 금색 더블 G로고 장식을 더한 크로커다일 패턴의 미니백은 3백13만원, 지방시(Givenchy).   
CLUTCH BAG
가방은 모름지기 실용적인 게 최고라고 생각하던 내가 최근 눈독 들이고 있는 가방은 바로 클러치백이다. 들고 다니기 불편하다는 이유로 눈길 한 번 주지 않았지만, 르메르의 카트리지 클러치백부터, 보테가 베네타의 만두 모양 클러치백까지. 점점 눈독들이는 것들이 많아졌다. 드레스업한 룩뿐만 아니라 의외로 데님 팬츠나 점프 슈트처럼 편안하고 일상적인 룩에도 잘 어울리는 클러치백. 올가을엔 색색의 클러치백을 골라 들어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해보자. - 이다솔(<얼루어> 에디터) 1007-140-13 자연스럽게 주름진 레더 클러치백은 2백93만원,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 주얼 장식 클러치백은 98만원대, 모스키노(Moschino). 메탈릭한 소재의 격자무늬 클러치백은 가격미정, 마이클 코어스 컬렉션(Michael Kors Collection). 마젠타 핑크색 클러치백은 40만원대, 르메르 바이 매치스패션닷컴(Lemaire by Matchesfashion.com).   
TOP HANDLE BAG
외출 준비를 마친 후, 가방을 ‘손에 들고’ 문을 나서는 순간 비로소 하루가 시작되는 기분이 들곤 한다. 어깨에 걸치거나 등 뒤로 메는 것이 훨씬 편하지만, 불편함을 감수하고서라도 톱 핸들백을 사랑하는 이유는 특유의 클래식하고 우아한 분위기가 좋기 때문. 어떤 종류의 가방보다 살포시, 조심스럽게, 단정하게, 라는 수식어가 잘 어울리는 백이니까. 올가을에는 포근한 니트에 걸을 때마다 유연하게 움직이는 실크 스커트를 입고, 발이 날렵해 보이는 키튼힐 뮬과 작고 간결한 톱 핸들백을 매치해야지! - 황선미 (<얼루어> 디지털 에디터) 메탈릭한 페이턴트 소재의 꽃 모양 가방은 98만원대, 시몬 로샤 바이 네타포르테 (Simone Rocha by Net-A-Porter). 송아지 가죽 소재의 카키색 핸들백은 가격미정, 펜디(Fendi). 버킷 모양의 핑크색 핸들백은 2백59만원, 마르니(Marni). 골드 메탈 핸들이 특징인 빨간색 가방은 1백80만원대, 끌로에(Chloe). V 로고를 장식한 견고한 사각형 핸들백은 가격미정, 베르사체(Versace).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