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발에 착붙! 선미의 키높이 단화부터 효민의 어글리 슈즈까지. 셀럽표 리얼 데일리 스니커즈는 무엇?

7,99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songhaena

송해나의 리미티드 명품 콜라보 스니커즈, 나이키 x 사카이

올 상반기 스트리트 씬을 뜨겁게 달군 나이키 x 사카이 컬래버레이션 스니커즈를 투 웨이로 신은 모델 송해나. 그린, 옐로, 오렌지 등 하나만으로도 강렬한 컬러들이 한데 모인 인싸력 만렙 슈즈를 톱 모델처럼 소화하기 위한 방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원 컬러 룩에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할 것.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블랙 룩에 슈즈로 원 포인트를 주면 단정하지만 경쾌한 데일리 룩이 완성된다. 반대로 네온 컬러 룩에 매치하면 단숨에 눈에 띄는 세상 힙한 스트리트 룩으로 연출 할 수 있지만, 베이스 컬러 자체를 통일 했기 때문에 은근히 웨어러블하게 입을 수 있다는 사실!

출처@miyayeah

선미의 베이식 실루엣 키 높이 단화, 마르니

다소 굽이 높은 심플한 스니커즈를 선택한 선미. 세상 무난한 디자인이지만, 굽과 보디가 차지하는 면적이 비슷하기 때문에 은근히 존재감이 강렬해 스타일링할 때 오히려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사실. 가장 쉬운 방법은 룩과 슈즈의 컬러 베리에이션을 맞추는 것. 어떤 무드의 옷차림이라도 블랙 & 화이트를 베이스로 하면 실패할 확률이 낮아진다.

출처@hyominnn

효민의 화이트 어글리 슈즈, 아크네

어글리 스니커즈의 인기는 다음 시즌까지도 유효하다. 이토록 투박한 슈즈를 세상 시크하게 소화하고자 한다면 팬츠 실루엣에 초점을 맞출 것. 레그 라인에 밀착되거나 일자로 툭 떨어지기보다는 트랙 팬츠, 벨보텀 팬츠, 와이드 팬츠 등 밑단이 넓은 디자인이 멋스럽다는 사실. 효민처럼 핏이 낙낙한 셔츠나 아우터를 입은 후, 스트랩이 얇은 백팩을 한쪽 어깨에 걸치면 무심한 듯 와일드한 스트리트 룩이 완성된다.

출처@hyunah_aa

현아의 슬라이드 형 스니커즈, 컨버스

여름 내 신었던 슬라이드나 뮬 등 앞이나 뒤나 훤히 보이는 형태의 스니커즈는 제법 쌀쌀한 날씨까지도 활용도가 높다. 맨발로 신을 때보다 삭스와 매치할 때 더욱 다양한 무드로 연출할 수 있기 때문. 현아가 선택한 것처럼 올 블랙 컬러라면 더욱 유용하다. 컬러풀한 룩에 신을 때에는 블랙, 화이트 등 무난한 색상의 양말과 매치하면 오케이. 반대로 컬러가 화려하거나 니트, 앙고라 등 소재가 독특한 윈터 삭스와 매치할 때에는 군더더기 없이 심플한 옷차림이 미덕이다.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