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김나영의 언밸런스 스커트부터 아이린의 스모크 톱까지. 셀럽들의 가을 원피스 룩!

23,894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자칫 센 언니스러운 레오퍼드 패턴을 러블리하게 소화하고 싶다면 모델 아이린의 룩을 눈여겨보자. 전면에 레오퍼드 패턴이 더해져 있는 대신 벌룬 실루엣 소매, 플레어 미니스커트 등으로 구성된 소녀스러운 원피스를 선택한 것. 가방 또한 손에 들거나 어깨에 걸치는 대신 크로스로 짧게 매 경쾌한 분위기까지 추가했다. 손목이 더욱 여릿여릿해 보이는 얇은 브레이슬릿과 실루엣이 독특한 선글라스로 포인트까지 더하면 오케이!

출처@ireneisgood

심플한 블랙 원피스를 선태한 배우 황승언. 군더더기 없이 간결한 실루엣에 별다른 액세서리를 더하지 않았음에도 심심해 보이지 않는 이유는 바로 버튼 디테일에 있다. 다소 복고스러운 느낌이 물씬 풍기는 커다란 단추가 가지런히 나열돼있어 클래식하면서도 고혹적인 분위기를 자아내는 것. 여기에 실루엣이 날렵한 스텔레토 힐과 주얼 드롭 이어링을 더하면 단숨에 우아한 파티 룩이 완성된다.

출처@hwangseungun

전효성이 입은 것 같은 하늘하늘한 시폰 원피스는 은근히 사계절 내내 활용할 수 있는 효자템이다. 잔잔한 플라워 패턴이 더해져있다면 더더욱. 날씨가 쌀쌀해지면 상의를 레이어드 해 좀 더 포근하게 즐겨보자. 심플한 스웨트 셔츠를 입고 스니커즈를 매치하면 캐주얼한 스트리트 룩이, 벌키한 니트에 로퍼를 신으면 따뜻한 느낌이 물씬 풍기는 여성스러운 데이트 룩이 완성된다.

출처@superstar_jhs

양쪽의 길이가 다른 언발란스 커팅 드레스를 선택한 김나영. 불필요한 장식을 모두 배제하고, 스트링으로 자연스럽게 허리라인을 잡고 원피스와 같은 컬러 단추로 커프 라인을 강조하는 등 세심한 디테일이 눈에 띈다. 아이템 자체가 강렬하기 때문에 리얼웨이에서 과하지 않게 소화하려면 김나영처럼 슈즈, 액세서리 등을 한 가지 컬러로 통일하는 것이 안전할 듯.

출처@nayoungkeem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