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크롭트 카디건, 패턴 셔츠? 설현, 제니가 먼저 선택한 간절기 룩은?

21,235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효민

핏이 낙낙한 니트에 미니스커트를 매치한 효민. 상의가 블랙 컬러임에도 메탈릭한 느낌의 짜임과 옆단에 들어간 슬릿 디테일로 답답한 느낌을 피했다. 스커트 또한 데님이나 패브릭 대신 메탈릭한 소재로 선택해 트렌디한 느낌까지 더한 센스. 여기에 심플한 스니커즈를 신으면 캐주얼한 스트리트 룩이, 블랙 서머 삭스와 컬러풀한 하이힐 샌들을 신으면 글래머러스한 파티 룩이 완성된다.

출처@hyominnn

아이린

아침저녁으로 쌀쌀한 가을이 되면 핏이 낙낙한 스웨트 셔츠 한 벌쯤은 꼭 챙겨 다니시길. 특히 화이트 티셔츠, 데님 쇼츠 등 캐주얼하고 베이식한 룩에 잘 어울리는데, 낮에는 어깨에 살짝 둘렀다가 추워지면 그저 쓱 걸치기만 해도 되니 말이다. 너무 심심해 보일까 고민이라면 패턴이 더해진 버킷 햇이나 클래식한 체인 백 등 룩과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다양한 무드의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줘도 좋겠다.

출처@ireneisgood

손나은

스웨트 셔츠에 조거 팬츠를 입은 손나은. 언뜻 트레이닝 수트처럼 보일 수 있는 험블한 룩이지만, 컬러 매치와 디테일에 좀만 신경 써도 무드가 달라진다. 톱은 단벌로 입기보다는 이너가 살짝 보이도록 입어 입체감을 더하고, 여름에는 물론 가을 겨울에도 여전히 유효한 네온 컬러 팬츠로 시원한 느낌을 더했다. 여기에 선글라스, 심플한 후프 이어링 등 세련된 감성을 불어 넣어줄 액세서리로 감도만 높여주면 오케이.

출처@marcellasne_

제니

컬러도, 패턴도 따뜻해 보이는 크롭트 카디건이 이토록 시원해 보이는 이유는 제니의 과감한 애티튜드에 있다. 속옷이 보일 정도로 짧은 톱은 레이어드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제니는 과감하게 이너를 생략하고 데님 팬츠에 톱으로 매치해 캐주얼한 감성과 관능적인 무드가 공존하는 룩을 완성했다. 노출이 과해 보이지 않게 심플한 네크리스로 빈 공간을 채워준 센스도 눈여겨볼 것.

출처@jennierubyjane

설현

가을에 입으려 옷장에 모셔둔 패턴 셔츠 한 벌만 있어도 단숨에 멋스러운 간절기 룩을 완성할 수 있다. 몸에 딱 붙는 이너와 쇼츠 등 여름 내 입었던 룩 위에 셔츠만 아우터처럼 걸쳐주면 완성. 이때 이너는 복근이나 클래비지 라인이 살짝 보이는 아이템으로 선택하면 답답한 느낌을 피할 수 있다.

출처@sh_9513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