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선미, 아이유, 패턴룩 승자는? 봄여름 셀럽들의 패턴 배틀!

스타일링에 생기를 불어 넣어줄 패턴. 봄, 여름에 특히 잘 어울리는 패턴 룩을 옷 잘 입는 셀럽들은 어떻게 소화했을까?

10,959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출처@miyayeah @ohvely22

도트 패턴 선미 vs 오연서

따뜻한 햇살과 서늘한 바람 모두 어울리는 스마트한 패턴을 꼽으라면 단연 도트, 일명 ‘땡땡이’다. 비교적 간결하면서도 레트로 무드 본연의 DNA를 장착한 블랙&화이트 도트 패턴을 초이스한 선미와 오연서. 선미는 파자마 무드의 빅 카라 블라우스에 쇼츠를 입고 레터링 포인트 백을 매치해 세상 힙한 레트로 룩을 완성했다. 오연서는 퍼프 소매 블라우스와 리본 디테일 파나마 햇이라는 다소 소녀스러운 조합을 선택했지만 군더더기 없는 블랙 팬츠를 매치해 자칫 과해 보일뻔한 위험을 피했다.

출처@umyejin00 @feelssoyoung

스트라이프 패턴 엄예진 vs 심소영

스트라이프 패턴은 경쾌한 동시에 젠틀하다. 모델 엄예진은 드레시한 와이드 커프가 포인트인 버티컬 스트라이프 패턴 셔츠를 착용한 후, 깔끔한 블랙 팬츠를 매치해 성숙하고 세련된 룩을 완성했다. 반대로 심소영은 다양한 너비의 패턴 믹스가 눈에 띄는 파스텔컬러 셔츠와 데님 팬츠의 조합으로 사랑스러운 셔츠 룩을 완성했다. 심소영처럼 디자인이 투박한 스니커즈를 신을 때에는 발목을 살짝 드러내야 더욱 날씬해 보인다는 사실을 꼭 기억해둘 것.

출처@ch_amii @yoanaloves

체크 패턴 차정원 vs 정려원

체크는 특유의 차분한 분위기로 흔히 가을-겨울을 위한 패턴으로 여겨지지만 어떤 아이템과 조합하느냐에 따라 충분히 경쾌해질 수 있다. 배우 차정원과 정려원의 스타일링 스킬을 눈여겨보자. 상큼한 옐로 컬러 팬츠, 여성스러운 플라워 패턴 롱 원피스 등 체크 패턴의 무드와는 상반되는 느낌의 아이템을 선택했다. 애니멀 모티브 백, 니트 삭스 등 유쾌한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더한 것도 신의 한 수!

 

출처@dlwlrma @jangjane_

플라워 패턴 아이유 vs 장재인

핑크 컬러를 베이스로한 플라워 패턴 원피스는 그 누구라도 단숨에 러블리해질 수 있는 마법의 아이템이다. 아이유는 마치 수채화를 그려 넣은 듯한 빅카라 원피스에 레드 컬러 이어링을 매치해 레트로 감성이 물씬 풍기는 룩을 완성했다. 장재인은 몸매가 여릿여릿해 보이는 롱 원피스를 선택했는데, 여성스러운 플랫슈즈나 스트랩 샌들 대신 심플한 스니커즈를 신어 룩의 밸런스를 맞췄다. 어깨에 컬러풀한 톱을 두르면 캐주얼한 매력을 배가시킬 수 있을 듯.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