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채식주의자를 위한 비건 플레이스 총정리

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사찰 음식부터 비건들의 장보기를 도와줄 전문 슈퍼까지!

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사찰 음식부터 비건들의 장보기를 도와줄 전문 슈퍼까지, 다양한 채식 경험을 선사하는 공간을 찾았다. 직접 가보니 비건을 위한 곳이기도, 모두를 위한 곳이기도 했다.




우리 동네 비건 디저트, 평상시


우유와 달걀 없이도 한입의 달콤함을 누릴 수 있는 비건 디저트 카페. 곧 부부가 될 커플이 넉넉한 미소로 반겨준다. 이름이 ‘평상시’인 이유는 동네 산책 나오듯 이곳에 들러주길 바라는 마음에서 지었다.


동물복지와 환경 보호에 꾸준한 관심이 있던 여주인장은 미국에서 지내던 시절 비건 베이킹을 익혔다. 한국에 돌아와 잠깐 다른 가게를 운영하기도 했지만, 지금은 베이킹 재주를 살려 매일 건강한 빵을 굽는다.


“아직까지 한국에서는 비건 베이킹을 위한 재료 수급이 쉽지 않아요. 가게 콘셉트가 ‘Raw&Natural’인 만큼 재료는 최대한 원물 그대로를 사용하려고 노력해요.” 디저트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지한다. 쿠키, 스콘, 브라우니, 케이크류로 때마다 변화를 준다. 생크림 대신 코코넛크림, 젤라틴 대신 한천을 베이스로 만든 판나코타가 신메뉴다. 우리 집 ‘댕댕이’와 함께 갈 수 있어 더 좋다.


주소 서울 강동구 고덕로20길 26 1층

문의 인스타그램 @pyeongsangshi 




모두를 위한 식탁, 슬런치 팩토리


슬런치라는 샐러드 도시락 사업으로 시작해 지금은 매년 블루리본을 받고 있는 믿음직한 비건 맛집이다. 비건 레스토랑이기도 하지만, 단계별 채식 메뉴를 골고루 꾸려 채식주의자가 아닌 이도 부담 없이 찾을 수 있다. 슬런치 팩토리 대표는 채식주의자가 식탁에서 소외되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


“저는 비건이 아니지만, 비건 친구들이 있어요. 비건과 비건 아닌 여럿이 밥을 먹으러 갈 때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식탁을 만들고 싶었죠. 채식을 하지 않는 사람들도 일주일에 한 끼 정도는 채식을 경험해보면 좋겠다고 생각했고요.” 채식이 처음이라면 익숙한 메뉴의 채식 버전부터 시도해보면 어떨까? 생크림 대신 두유를 넣고 고기 대신 버섯을 사용한 크림 리소토 등 어렵지 않은 채식 메뉴가 준비되어 있다.


주소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3길 38

문의 인스타그램 @slunch_factory




채식주의자의 장보기, 비건 스페이스


한국에서 보기 드문 비건 전문 식료품점이다. 임재석 대표는 채식주의자인 전 직장 동료와 취미로 시작한 요가 덕에 채식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하지만 막상 비건 요리에 필요한 식재료를 구하기는 쉽지 않았다고.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비건 식료품이 한국에는 수입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었어요. 제대로 된 비건 식료품점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죠.” 그가 비건 스페이스를 꾸린 이유다. 다양한 우유 대체품, 콩고기, 곡물, 견과류, 각종 소스 등 작은 공간에 알차게 진열된 아이템을 구경하다 보면 비건인이 아니어도 지갑을 열 만하다.


시중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비건 요거트와 치즈는 물론 인도네시아 메주라 불리는 템페도 구할 수 있다. 샴푸, 대나무 칫솔, 크루얼티 프리 치약 같은 비건 뷰티 아이템도 준비했다. 이곳까지 걸음하기 어렵다면 온라인 숍(www.veganspace.co.kr)에 들러보길.


주소 서울 용산구 신흥로 26

문의 인스타그램 @veganspace.korea 





해시태그

Recommended Tags

#뉴스에이드

    Top Views 3

      You May Lik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