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뷰 본문

얼루어코리아

1살 생일에 샤넬 백을 선물 받은 아이

태어나기 전, 아니 엄마 카일리 제너의 임신 소식 때부터 뜨거운 감자였던 아이. 바로 밀레니얼 소셜 스타인 카일리 제너와 트레비스 스콧의 딸 스토미 웹스터다.

202,526 읽음
댓글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카일리 제너가 갓 스무 살이 되던 해, 트레비스 스콧의 아이를 임신했다는 소문이 할리우드를 넘어 전 세계로 삽시간에 퍼져나갔다. 하지만 카일리는 보란 듯이 SNS에 날씬한 모습의 사진들을 올렸고 그렇게 소문은 잠잠해지는 듯했다.

그러던 어느 날, 카일리의 인스타그램 피드에 의문의 포스팅이 올라왔다. 임신 기간 동안 찍은 영상과 함께 2018년 2월 7일 딸 스토리를 출산했음을 세상에 공식적으로 공표한 것. 아기에게 스트레스를 주지 않기 위해 임신 기간 동안 팬들에게 숨겼던 것을 존중해달라는 장문의 글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카일리의 인스타그램 피드에 의문의 포스팅이 올라왔다. 임신 기간 동안 영상과 함께 2018년 2월 7일 딸 스토리를 출산했음을 세상에 알린 것. 아기에게 스트레스를 주지 않끼 위해 임신 기간 내내 숨길 수 밖에 없었다며 본인의 선택을 이해해달라는 장문의 글과 함께 말이다.

카일리는 아기 유모차와 자신의 옷을 펜디 제품으로 맞춰 입기도 하고 마놀로 블라닉, 지미추, 주세페 자노티 등 귀하게 모시기에도 아까운 본인의 명품 신발들을 서슴없이 가지고 놀게 하는 등 패셔니스타 다운 남다른 육아법으로 팬들의 열광을 샀다.

트레비스 스콧은 스토미에게 3천만 원을 호가하는 카우스(Kaws) 의자와 함께 미니 사이즈 루이비통 멀티 모노그램 백을 선물하기도 했다.

얼마 전 스토미가 첫 생일을 맞았다. 어려서부터 다양한 파티를 기획하고 호스팅 해온 카일리는 하나뿐인 딸을 위해 초호화 생일파티를 열었다. 이웃과 가족을 전부 초대할 수 있는 초대형 팝업 놀이동산 ‘스토미 월드’를 만든 것.

스토미의 얼굴을 본 따 만든, 조금은 기괴한 풍선 입구로 들어가면 포토존, 공연장, 초대형 케이크, 볼 풀장, 각종 놀이 기구 등 구역별로 다양한 테마의 공간이 기다리고 있을 정도다. 테마파크를 선물 받을 정도의 재력을 타고난 아이.

이 날 파티장을 찾은 디제이 칼리드는 스토미를 위해 빨간색 마이크로 미니 샤넬 백을 선물로 준비했다. 첫 생일의 스케일이 이 정도니 앞으로 펼쳐질 스토미의 생일 파티 스케일은 어디까지 커질 수 있을까?

실시간 인기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잠시 후 다시 시도해 주세요 Please try again in a moment